정치
2020년 01월 07일 18시 04분 KST

정세균 후보자가 삼권분립 훼손 지적에 "난 현직 아닌 전직"이라고 반박했다

협치내각을 제안하기도 했다

뉴스1
정세균 후보자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가 삼권분립 훼손 지적에 ”현직 국회의장이 총리로 가는 건 삼권분립 파괴이지만, 난 현직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정 후보자는 1월 7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이 ”전임 국회의장이 총리로 간다는 것은 집권 여당이 행정부에 대한 견제 기능을 포기한 거나 다름없다”며 삼권분립 위배를 지적하자 정 후보자는 “제가 알고 있는 삼권분립은 국회는 입법, 행정부는 집행, 사법부는 적용하는 기능의 분리이지 인적 분리를 의미하는 게 아니다”라면서 이같이 반박했다.

다만 정 후보자는 “입법부 구성원(국회의원) 입장에선 불편할 수 있고, 마땅치 않을 수 있다. 그건 인정한다. 지난해 여름 얘기가 나왔을 땐 그런 생각이 없었지만, 결국 이렇게 됐다. 입법부 구성원에겐 유감의 뜻을 표한다”고 말했다.

정 후보자는 ”국회의장 출신이 청문회를 하면 국회 구성원은 불편할 수 있어 주저했다. 그래서 (총리직 제의를) 사양하고 고사했다”면서 “그래서 고사했는데 국가적으로 여러 어려움이 있을 때 조금이라도 힘이 된다면 격식을 따지기보다 일을 맡는 게 도리 아니겠냐”고 덧붙였다.

이날 정 의장은 “우리 정치가 대결과 적대의 갈등 구도에서 벗어나야 한다”며 “21대 총선이 끝난 뒤 제 정당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협치 내각’ 구성을 대통령께 적극 건의드릴 생각을 갖고 있다”며 협치내각을 언급하기도 했다. 협치내각은 야권 인사의 입각을 뜻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