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1월 07일 18시 36분 KST

크리스찬 베일이 '토르4' 출연을 논의 중이다

어떤 역을 제안받았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워너브라더스
영화 '다크 나이트 라이즈'

할리우드 배우 크리스찬 베일이 ‘토르’ 시리즈 최신작인 ‘러브 앤 썬더’ 출연을 논의 중이다.

콜라이더는 6일(현지시각) 크리스찬 베일이 마블의 ‘토르: 러브 앤 썬더’ 출연을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토르: 러브 앤 썬더‘는 시리즈 네 번째 작품으로, 전편인 ‘토르: 라그나로크’를 연출한 타이카 와이티티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다.

보도에 따르면 크리스찬 베일이 ‘토르: 러브 앤 썬더‘에서 어떤 캐릭터를 연기할 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팬들을 중심으로 ‘토르’ 세계관의 악당인 베타 레이 빌, 다리오 아거, 발데르 더 브레이브, 고르 더 갓 버처 중 하나를 맡을 것이라는 추측이 나온다.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배트맨’ 3부작에서 DC의 대표 캐릭터인 배트맨/브루스 웨인으로 등장했던 그가 마블행을 택할지 주목된다.

앞서 마블 스튜디오의 수장 케빈 파이기는 ‘토르: 러브 앤 썬더‘에 두 명의 토르가 등장한다고 밝혔다. 한 명은 기존의 토르, 한 명은 마이티 토르다. 그 동안 극 중 제인 역을 맡았던 나탈리 포트만이 ‘마이티 토르’로서 망치를 쥘 예정이다.

‘토르: 러브 앤 썬더’는 오는 2021년 11월 개봉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