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1월 07일 17시 07분 KST

심상정이 정의당 입당한 만 18세 청소년들에게 한 말

격한 환영과 감격의 눈물

뉴스1
심상정 정의당 대표와 의원들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18세 청소년 입당식에서 청소년을 포옹하며 환영하고 있다. 

정의당이 만 18세 청소년들의 입당식을 7일 개최했다. 지난해 말 선거법 개정안 통과로 만 18세부터 선거권을 갖게 되면서 이들의 입당이 가능해진 것이다.  

심상정 대표는 이날 입당식에서 ”여러분이 정의당을 생애 첫 정당으로 선택해준 데 대해서 정말 기쁘고 환영한다”며 ”만 18세 청소년들의 정치 진입은 낡고 부패한 대한민국 정치의 세대교체를 알리는 신호탄이자 이번 총선의 승패를 가를 캐스팅보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심상정 정의당 대표와 이정미 의원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18세 청소년 입당식에서 청소년을 포옹하며 환영하고 있다.

심 대표는 이어 ”시민으로서의 권리를 포기하지 않고 당당하게 기득권 정치권에 목소리를 낸 여러분들의 승리이자 성과”라며 ”청소년의 판단력과 역량을 과소평가하고 청소년의 참정권을 지속적으로 탄압해 온 자유한국당에 대해 단호하게 투표로 심판해달라”고 당부했다.

심 대표는 또 ”만 18세 선거권은 그저 시작일 뿐이다. 이제 선거연령 하향조정을 계기로 청년들의 근본적인 삶의 변화를 청년들 스스로 만들어가야 할 때”라면서 ▲ 만 16세로 선거권, 만 18세로 피선거권 확대 ▲ 학생인권법 제정 ▲ 등록금 무이자 대출 및 병사월급 100만원 실현 등을 내용으로 하는 ’18세 시민 여러분에 드리는 정의당 공약’도 함께 발표했다.

뉴스1
이날 심 대표는 신규 당원들을 환영하며 "환영하는 마음이 너무 감격스러워서, (가슴이) 벅차올라서 제가 막 눈물이 다 난다"고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이날 공식 입당한 만 18세 예비당원은 54명이다. 입당식에 참석한 청소년들은 선언문을 통해 ”청소년들의 고통에 무감각했던 기성 정치에 통렬한 반성을 촉구할 것”이라면서 ”만 18세가 투표하는 첫 공직선거인 21대 총선에 진정한 변화의 새바람이 불어올 수 있도록 정의당의 전당적인 노력을 주문한다”고 말했다.

정의당은 9일 헌법재판소를 찾아 선거권이 있는 사람만 정당에 가입할 수 있도록 하는 정당법에 대해 헌법소원을 제기할 계획이다. 정당 가입 연령은 각 정당이 자율권을 가질 수 있어야 한다는 게 정의당 측 주장이다.

뉴스1
정의당에 입당한 18세 청소년들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입당식에서 21대 총선 18세 청소년 투표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