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1월 07일 16시 11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1월 07일 16시 13분 KST

결혼식 닷새 남긴 김승현이 소감을 밝혔다

MBN '알토란' 작가 장정윤과 결혼한다.

배우 김승현이 공개 연인인 방송작가 장정윤과 오는 12일 결혼을 앞둔 가운데, 결혼을 코앞에 둔 소감을 밝혔다.

7일 방송된 SBS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SBS 예능 ‘진짜 농구, 핸섬타이거즈’에 출연 예정인 배우 강경준과 유선호, 그리고 김승현이 출연했다.

뉴스1

이날 김승현은 결혼을 닷새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김승현은 ”이번 주 일요일이다. 어떻게 다가왔다”라며 ”아내 될 사람이 ‘최파타’ 팬인데, 놀면 뭐하냐며 라디오 나가서 돈 벌어오라고 하더라. 결혼하니까 돈이 많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한 청취자는 김승현에게 ”소셜 미디어에서 ‘고독한 미식가‘로 활동하시는 거 잘 보고 있는데, 결혼하면 ‘고독한 미식가‘는 끝이냐”고 물었다. 이에 김승현은 ”‘고독한 미식가‘는 끝났다”라며 ”결혼도 하고 ‘행복한 미식가’로 활동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김승현은 ‘알토란‘을 통해 만난 장 작가와의 열애 사실을 지난해 10월 공개했다. 발표 당시에는 결혼설을 부인했으나, KBS2 ‘연예가중계’와의 인터뷰에서 올해 1월 결혼한다고 밝혔다. 이후 ‘살림하는 남자들’을 통해 장 작가에게 프로포즈하는 모습과 신혼집 등을 공개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