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1월 07일 14시 34분 KST

박경이 음원 사재기 의혹 조사를 위해 입대 연기를 신청했다

박경이 쏘아올린 작은 공

뉴스1
그룹 블락비 박경

최근 일부 가수들의 음원 사재기 의혹을 제기한 그룹 블락비 멤버 박경이 군 입대 연기를 신청했다. 관련 조사를 성실히 받기 위해서다.

박경 소속사 세븐시즌스 측은 6일 OSEN 등에 박경이 입대 연기를 신청했다고 알렸다.

보도에 따르면 당초 그는 21일 입대하라는 입영 통지서를 받았지만 당국에 이를 미뤄달라고 요청했다. 음원 사재기 의혹 조사에 성실히 임하기 위해서다.

그는 지난해 11월 트위터에 ”나도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는 글을 게재하며 이들의 음원 차트 교란 의혹을 제기했다.

해당 글에 언급된 가수들은 사재기 의혹을 부인하며 박경을 허위사실 적시에 따른 명예훼손 등을 포함한 정보통신망법 위반죄로 일제히 고소했다.

이에 박경 측은 ”당사는 박경의 실명 언급으로 인해 문제가 되는 부분은 법적 절차에 따라 그 과정에 성실하게 임할 것”이라며 ”다만 본 건을 계기로, 모두가 서로를 의심하게 되고, 모두가 피해자가 되는 현 가요계 음원 차트 상황에 대한 루머가 명확히 밝혀지길 바라며 무엇보다 근본적으로 구조적인 문제 해결에 대한 건강한 논의가 있길 바란다”고 맞대응 의사를 밝혔다.

이후 마미손, 아이유, 성시경, 다비치, 딘딘, 크러쉬 등 가수들이 음원 사재기 근절을 외치며 힘을 보탰다. 또 밴드 술탄오브더디스코 등이 브로커에게 직접 음원 사재기 제의를 받았다고 증언하기도 했다. 4일에는 SBS ‘그것이 알고 싶다’가 국내 음원 차트를 둘러싼 각종 의혹들을 파헤쳤다.

이에 바이브 소속사 메이저나인은 7일 설명회를 열어 의혹 관련 입장을 밝힐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