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1월 06일 15시 21분 KST

아임뚜렛이 틱장애 조작 논란에 "과장한 것은 사실"이라면서 한 말 (영상)

앞서 그가 틱장애를 연기한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유튜브 채널 아임뚜렛
아임뚜렛

틱장애를 앓고 있다고 밝힌 유튜버 아임뚜렛(홍정오)이 조작 논란에 ”과장한 것은 사실”이라고 입을 열었다. 앞서 아임뚜렛이 틱장애를 연기하는 것이라는 의혹이 일각에서 제기되면서 논란이 일었다.

아임뚜렛은 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이런 일이 일어나게 돼 죄송하다”고 사과하면서도 영상을 통해 보여졌던 ‘틱장애’는 연기가 아니라고 해명했다. 그는 ”지금 약을 복용하고 있다. 의사전달을 위해 약을 먹었다. 하나는 항경련제로 틱 증상을 억제하는 것이고, 하나는 신경안정제”라고 말하면서 처방전을 공개하기도 했다.

아임뚜렛은 이어 ”유튜브 콘텐츠를 만들면서 내 증상을 과장한 것도 사실이다. 그 점에 있어선 정말 죄송하게 생각한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이전 영상들은 모두 내리겠다”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또한, 아임뚜렛이 과거 발매한 음원 ‘분수를 모르는 놈 part.2’에 부적절한 가사로 도배됐다는 논란도 함께 일었다. 이에 대해 아임뚜렛은 ”제가 쓴 게 맞다”고 인정한 뒤 ”가사에 대해서 많은 부끄러움을 느꼈다. 최소 등록 기간인 2년을 채운 뒤에 앨범 중지를 신청했다. 그 가사로 인해서 상처를 받으셨거나 기분 나쁘신 분들이 계신다면 다시 한 번 사죄드리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