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의 불타는 숲속에서 코알라 찾는 임무를 맡은 개가 있다 (사진)

'코알라 탐지견' 베어를 소개한다.

호주에서는 지난해 9월 말부터 역대 최악의 산불이 이어지고 있다. 24명이 사망했으며, 호주를 대표하는 동물인 코알라도 개체 수의 30% 이상 죽은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죽어가는 야생동물을 위해 나선 것은 사람뿐만이 아니다. 동물복지를 위한 국제기금(International Fund for Animal Welfare)에 소속된 개 베어(Bear·6살)는 유기견 출신으로 역대 최악의 산불 사태를 맞이하여, ‘코알라 탐지견’으로 변신했다.

뛰어난 후각과 높은 집중력을 가진 베어는 코알라 특유의 냄새가 나는 곳을 찾아간 뒤 그 자리에 앉음으로써, 주위에 위험에 처한 코알라가 있음을 사람들에게 알린다. 베어는 코알라 구조 활동을 위해 조끼와 신발까지 갖춰 입었다. 아래는 베어의 활동 사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