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1월 06일 15시 17분 KST

‘박성광 전 매니저’ 임송이 밝힌 진짜 '전참시' 하차 이유

그는 현재 신생 매니지먼트사에 입사했으며, 유튜버로 활동 중이다.

임송채널
개그맨 박성광 전 매니저 임송

개그맨 박성광 전 매니저 임송이 근황을 공개했다.

유튜버로 변신한 임송은 최근 유튜브 채널 ‘임송채널’의 ‘안녕하세요, 송이매니저 임송입니다’라는 영상으로 나타났다.

그는 앞서 박성광의 매니저로 활동했으며,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 출연해 ‘송이 매니저’로 불리며 주목받았다. 지난해 4월에는 SM C&C를 퇴사하며 박성광의 매니저직도 내려 놓았다는 소식을 전했다.

이 영상에서 임송은 ‘전참시’ 하차 배경에 대해 “정말 원해서 한 시작은 아니었던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생각보다 여러분들이 많이 좋아해주셔서 얼떨떨했고, 좋은 쪽으로 생각하려고 노력을 많이 했다”면서도 ”방송을 계속 할수록 제가 오히려 챙김을 받는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 그런 점이 불편했고, 맞는 건지 고민도 많이 했다. 악플에 대한 마음의 상처도 생겨서 고심 끝에 평범한 길을 걷기로 마음 먹고 하차 의사를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또 임송은 ”‘전참시’ 하차 후 퇴사를 하고 이후 몸이 안 좋아서 병원을 다녔다”며 ”여행도 다니고, 책도 읽고 여유로운 생활을 보내면서 몸과 마음을 다잡는 시간을 보냈다”고 밝혔다. 이어 ”존경하는 선배님께서 같이 일을 하면서 좀 더 건강한 매니저 생활을 해보지 않겠냐고 제의해 주셔서 작은 신생 회사에 입사를 하게 됐다”는 근황을 알렸다.

그는 ”소속 배우들을 많은 영화, 드라마에서 볼 수 있도록 하는게 목표”라고 포부를 전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