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1월 06일 11시 14분 KST

케냐 미군기지 공격으로 미국인 3명이 사망했다

소말리아의 알카에다 연계 단체 알-샤뱌브가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밝혔다

Feisal Omar / Reuters
※ 위 사진은 본 사건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케냐 나이로비(AP) - 1월 5일 새벽(현지 시간) 알-카에다 연계 단체 알-샤바브가 케냐에 위치한 미군 대대테러 병력 기지를 공격해 미국인 3명이 사망했으며 항공기 및 차량도 훼손되었다.

만다 베이 에어필드에서 일어난 이번 공격은 알-샤바브가 케냐에서 벌인 최초의 미군 상대 공격이며, 미군 측은 공격 몇 시간 뒤 보안 상황이 ‘유동적’이라고 밝혔다.

케냐 군 대변인 폴 응주구나는 공격자 5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접경국 소말리아에 기반을 두고 있는 알-샤바브가 자신들의 소행임을 자임했다.

군인 1명과 국무부 도급업자 2명이 사망했다고 미 아프리카 사령부(Africom)은 밝혔다.

기지 공격에는 “간접적인 소형 화기 공격이 사용되었다. 알-샤바브는 공격 초기에 인근에 침투했으나, 케냐 방위군과 미 아프리카사령부가 격퇴시켰다. 도급업자들이 사용하는 민간 항공기 6대가 어느 정도 훼손되었다고 한다. 만다 베이 에어필드는 아프리카 파트너들에게 훈련 제공, 위기에 대응, 전략적으로 중요한 이 지역에서 미국의 이익 보호 등을 목표로 하는 미군이 사용한다.”고 아프리콤은 밝혔다.

알-샤바브는 미국인 17명, 케냐 군인 9명이 사망했으며 항공기 7대가 파괴되었다고 주장했다. 아프리콤은 이 주장이 과장되었으며 미군과 케냐군이 알-샤바브를 물리쳤다고 일축했다.

인근 주민들은 자동차 폭탄이 터졌다고 증언했다. 라무 카운티 이룽구 마차리아 경찰국장은 AP에 용의자 5명을 체포하여 심문 중이라고 밝혔다.

ASSOCIATED PRESS
소말리아의 수도 모가디슈에서 훈련하며 무기를 과시하고 있는 알-샤바브. 2010년 10월.

AP가 입수한 케냐 경찰 내부 보고서에 의하면 고정익 항공기 2대, 미국과 케냐의 세스나기 각 1대, 미 헬리콥터 22대, 미 차량 여러 대가 파괴되었다. 활주로 방향에서 오전 5시 30분 경에 폭발음이 들려왔다고 한다. 현장을 보면 알-샤바브가 “타깃을 노린 공격을 하려고” 한 정황이 보인다고 한다.

현재 비행장은 운영이 전면 중단된 상태다. 십여 년 전에 만들어진 이곳에 있는 미군은 100명 미만이다. 

알-샤바브는 케냐에서 몇 차례 공격을 실시했는데, 버스, 학교, 쇼핑몰 등 민간인을 타깃으로 삼기도 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 후 소말리아 내에서 이들을 향한 미국의 공습 횟수가 늘어났다.

약 일주일 전 알-샤바브의 트럭 폭탄이 소말리아의 수도 모가디슈에서 최소 79명의 사망자를 내자, 미국이 이에 대한 반응으로 공습을 실시하여 알-샤바브 전투원 7명을 죽인 일이 있었다.

미국의 공습으로 이란의 거셈 솔레이마니 쿠드스군 사령관이 사망하자 이란이 복수를 맹세한 것이 며칠 전이었으나, 알-샤바브는 수니 무슬린 단체이며 시아파 이란이나 대리 단체와의 연관은 발견되지 않았다.

“아니, 이 공격은 그 사건과는 아무 관계도 없다.” 알-샤바브 대변인이 보안 문제 때문에 익명을 조건으로 AP에 밝혔다.

미군이 이 공격과 이란 사이의 관계를 살피고 있는냐는 질문에 아프리콤의 대변인 크리스토퍼 칸스 대령은 “알-카에다 연계 조직인 알-샤바브에겐 그들만의 아젠다가 있고, 미국의 이익을 공격하겠다는 욕구를 뚜렷이 드러냈다.”고만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