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1월 06일 11시 07분 KST

'냐옹은 페이크다'가 시청자와 고양이 입양 단체에 사과했다 (전문)

"입양 계약서를 허위로 작성하였음에 따라 계약 파기를 진행한다" (나비야사랑해)

tvN
-

tvN 예능 ‘냐옹은 페이크다’가 방송에 출연한 고양이들을 입양할 때 계약 내용을 제대로 밝히지 않은 것과 관련해 사과 입장을 밝혔다.

먼저 프로그램은 5일 첫 방송 직후, 출연 고양이들의 입양 계약을 한 유기묘보호단체 ‘나비야 사랑해‘가 공식 항의 및 계약 파기 진행 입장을 내며 곧 논란에 휩싸였다. ‘나비야 사랑해’는 tvN 제작진에 보낸 공문과 소셜미디어 공식입장에서 ”기사로 접한 방송의 방향이 나비야사랑해에 전달 되었던 상황과 전혀 달랐”다고 말했다. 

문제가 된 부분은 ‘계약서에 쓴 입양 주체와 실제 양육자가 다르다‘는 것과, ‘실제 거주지가 아닌 촬영을 위해 임시로 대여한 공간에서 거주한다’는 것이다.

‘나비야 사랑해’는 출연자인 그룹 펜타곤의 우석이 방송 중, 그리고 방송 후에도 자기 집에서 계속 양육하기로 하고 입양 계약을 우석과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방송에 따르면 고양이들의 거주지는 우석의 집이 아니라 3달 간 대여한 임시 장소이며, 방송 후에는 우석이 아니라 제작진 중 다른 사람이 데려가게 될 수도 있다.

tvN
-

이에 프로그램 제작진은 공식 홈페이지에 ”동물을 위해 오랫동안 헌신해온 사단법인 ‘나비야 사랑해’의 명예를 훼손한 점 깊이 사과드린다”며 입장문을 올렸다.

입장문에는 펜타곤 우석이 계약자가 맞다는 점, 출연 고양이를 ”추후 제작진이 관리할 것”이라고 말한 것이 사실이지만 우석이 여건이 되지 않는 상황을 가정한 발언이었다는 해명, 입양 절차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반성하고 사과드린다는 등의 내용이 담겼다.

tvN
-

아래는 입장문 전문.

tvN ‘냐옹은 페이크다’ 제작진입니다.

먼저, 동물을 위해 오랫동안 헌신해온 사단법인 ‘나비야 사랑해’의 명예를 훼손한 점 깊이 사과드립니다.

‘냐옹은 페이크다‘는 연예인들이 3~4개월간 고양이와 함께 생활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프로그램 기획단계에서 유기·구조묘를 보호하는 단체인 사단법인 ‘나비야 사랑해’를 통해 고양이(봉달이) 입양을 진행하였습니다.

얼마 전 프로그램의 제작발표회를 통해 보도된 기사에서 언급된 봉달이 입양의 주체에 대해 ”촬영이 끝난 이후에는 제작진이 고양이를 관리할 것이다”라고 얘기한 것에 대해 ‘나비야 사랑해’ 측에서 제시하는 입양조건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점을 직시하고, 고양이 반환조치를 요청하였습니다.

먼저, 봉달이를 데려올 때 ‘나비야 사랑해’의 정식 입양절차를 안내받고 진행하였으며 펜타곤 우석이 입양 계약서를 쓰고 데려온 것이 맞습니다.

그런데 제작발표회에서 봉달이에 대해 추후 제작진이 관리할 것이다라고 얘기한 내용은 입양처가 달라지는 것이고 이것은 나비야 사랑해의 가치관에 어긋나는 부분이었습니다.

하지만 저희 제작진은 펜타곤의 우석이 연예인인 점을 고려해 만약 봉달이를 키울 여건이 되지 않을 경우 올 수 있는 심적 부담을 고려해 ”제작진이 관리할 것이다. 하지만 이미 애정이 깊은 출연자들이 원할 경우 열려 있다”라고 말한 것인데 이 부분은 오해의 여지가 충분히 있는 말이었습니다.

저희는 봉달이를 촬영이 끝나면 거처를 상황봐서 결정하려는 것이 아닌 만일에 경우에도 이미 예비 입양자인 제작진이 끝까지 책임질 마음을 가지고 같이 봉달이를 케어하고 있는 상태였기 때문에 그렇게 말한 것이 오해를 불러일으키게 되었습니다.

또한, 출연자들과 고양이들이 머무는 장소가 출연자들이 원래 살던 집이 아닌 3개월동안 함께 머물도록 단기 임대한 집이라는 것을 ‘나비야 사랑해’ 측에 제대로 전달 못드린 점도 사과드립니다.

저희의 입양절차에 대한 잘못된 인식으로 인해 ‘나비야 사랑해’의 기본 신념과 원칙에 위배되는 행동을 한 점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사과드리는 바입니다.

앞으로 봉달이의 거처나 추후 계획에 대해서는 ‘나비야 사랑해’의 입양과 관리 원칙에 맞춰 함께 논의해서 진행하도록 하겠습니다.

다시한번 고양이를 아끼고 사랑하는 분들에게 걱정을 끼쳐 드린점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