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1월 06일 10시 53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1월 06일 11시 06분 KST

정계 복귀 선언한 안철수가 '문재인 정권의 무능'을 비판했다

‘여의도 정풍 운동’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뉴스1
.

지난 2일 정계 복귀를 선언한 안 전 대표가 6일 조선일보와 서면 인터뷰에서 문재인 정부의 위기가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등 기득권 정치인들의 득세 때문이라며 ‘정풍운동’을 주장했다. 

안 전 대표가 ‘국민들에게 가장 하고 싶은 얘기’는 사과였다. 안 전 대표는 ”과분한 사랑과 기대에 미치지 못해 진심으로 사과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 영호남 화합과 국민 통합이 필요하다는 신념으로 추진했던 바른미래당이 결과적으로 실패한 것도 제 책임이다. 거듭 죄송할 따름이다”라고 말했다. 

여당과 야당에 대해서는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안 전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정치 위기는 (문 대통령의) 분열적 리더십과 이념에 찌든 낡은 정치 패러다임, 기득권 정치인들의 득세 때문”이라며 ”이 모든 것을 청산하려면 국민과 함께하는 여의도 정풍 운동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무능과 낡은 사고로는 미래로 갈 수 없다”면서 ”혁신 없는 제1야당(자유한국당)으로는 현 정권의 실정을 막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안 전 대표는 보수 통합과 관련해 ”제1 야당은 가치와 이미지에서 완벽하게 열세에 처해 있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그는 ”지금 무조건 뭉친다고 해결되는 게 아닌 만큼 혁신이 우선”이라며 ”여권의 거짓과 위선이 적나라하게 드러났는데도 제1 야당은 수구·기득권·꼰대 이미지에 묶여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진영 대결을 할수록 현 집권 세력에 유리하기 때문에 야권 전반의 혁신 경쟁을 통한 새 정치 패러다임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안 전 대표는 4+1 협의체의 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을 일방 처리한 것에 대해서는 ”힘의 정치는 나중에 힘으로 다시 뒤집어지게 돼있다. 여당이 안 좋은 선례를 만들었다”며 ”여당이 안 좋은 선례를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총선에 출마하느냐는 질문에는 ”내가 무엇이 되는가에 관심이 없다. 내가 국회의원이나 대선 주자가 되려고 돌아오는 거 아니다”고 주장했다. 

귀국 일정에 대해서는 ”유럽과 미국의 혁신·미래·외교안보 현장을 방문했고 연구 활동을 마무리하고 있다”며 ”조만간 구체적인 복귀 일정을 잡을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