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1월 03일 17시 45분 KST

심석희가 서울시청 입단식에 밝은 모습으로 나타났다 (사진)

한국체대를 졸업한다

다음달 한국체대를 졸업하는 쇼트트랙 심석희 선수가 3일 서울시청 입단식을 가졌다. 앞으로는 실업팀에서 계속 선수생활을 이어가게 된다.

입단식에서 심석희는 ‘목표는 오는 4월 국가대표 선발전까지 경기력을 최대한 끌어올리는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1
1월 3일 서울시청 입단식

아래는 심 선수의 기자회견 답변 일부다.

-1년여의 어려웠던 시간이 있었는데 어떻게 지냈는지, 몸상태는 어떤가.

▶지난 1년 동안 저 자신을 다시 돌아보고, 또 컨디션도 살피면서 경기력을 끌어올리려고 했던 것 같다.

-선수 생활을 하면서 이렇게 쉰 적 없었는데.

▶우선 여전히 열심히 몸 관리를 하면서 훈련에 임하고 있고, 앞으로 더 기량을 늘리기 위해서 꾸준히 열심히 관리할 생각이다.

-2020년 계획과 목표는.

▶경기력, 컨디션을 끌어올리는 데 중점을 두겠다. 다가오는 국내 대회나 국가대표 선발전을 중점으로 준비하려고 한다.

-새해 소망은.

▶지난 1년 동안 한 다양한 경험과 그 안에서 새롭게 배우고 느낀 것들을 잊지 않고 잘 나아갈 수 있도록 하고 싶다.

뉴스1
1월 3일 서울시청 입단식
뉴스1
1월 3일 서울시청 입단식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이라고 했는데 쇼트트랙에 대한 애정이 많이 생겼을 것 같다.

▶사실 힘든 시간도 있으면서 조금 더 많이 생각하게 됐던 것 같다. 이 운동을 좋아하는지 알 수 있어서 기뻤고. 기쁜 마음으로 다시 열심히 하려고 한다.

-팬들께 한 마디.

▶한편으로는 너무 오래 기다리게 해드린 것 같아 죄송한 마음도 있다. 저를 끝까지 믿고 응원해주셔서 감사드린다는 말씀을 꼭 하고 싶다.

-복귀 후 첫 경기는 언제로 예상하나.

▶제일 가까운 대회는 2월 동계체전이 있다.

-기간이 얼마 안 남았는데 몸 상태나 준비가 다 된 건가.

▶아직 다 됐다고 할 순 없고, 그때까지 최대한 경기력과 컨디션을 더 끌어올리겠다. 나아가 (국가대표) 선발전까지도 최대한 좋은 모습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팬들이나 저를 위한 분들께 태극 마크를 달고 열심히 뛰는 모습을 보이고 싶다.

뉴스1
1월 3일 서울시청 입단식
뉴스1
1월 3일 서울시청 입단식

[광고]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