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1월 03일 17시 24분 KST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수도권 험지 출마'를 선언했다

당 내 중진들의 동참을 당부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3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희망 대한민국 만들기 국민대회에서 규탄사를 하고 있다. 2020.1.3/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4·15 총선에서 ”수도권 험지에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황교안 대표는 3일 오후 광화문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희망 대한민국 만들기 국민대회’에서 ”통합을 위해서 저부터 앞장서겠다”며 ”수도권 험지로 나가서 여러분과 함께 싸워 이기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수도권 험지 출마에 당 중진들이 함께 나서줄 것을 당부했다. 그는 ”신진 세대들에게 정치를 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줘야 하지 않겠냐”며 ”뜻있는 모든 의원들이 험지로 가서 죽어서 살아나는 기적을 만들어내겠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황 대표는 ‘대통합’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4·15 총선을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아낼 교두보로 만들어야 한다”며 ”이런 싸움에는 대통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자유 우파가 헌법을 지키고 자유 민주주의 시장 경제를 지키기 위해서 하나로 똘똘 뭉치는 게 바로 통합”이라며 집회 참석자를 향해 ”통합을 이뤄야 하지 않겠냐”고 호소했다.

황 대표의 이같은 발언은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의원의 정계 복귀와 새로운보수당 창당 등 최근 보수 진영의 변화 등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황교안 대표가 수도권 험지 출마를 선언하면서 이낙연 총리와의 종로 맞대결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