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1월 03일 09시 44분 KST

화제의 '미스터트롯' 유소년부 3인방의 노래 (영상)

"내가 바로 홍잠으언이드아"

TV 조선 '미스터트롯'

2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터트롯’ 본방송 무대에 진출한 유소년부 참가자들의 무대가 화제가 되고 있다.

원곡자를 비롯해 출연 연예인들을 울린 13세 정동원, 셀프홍보곡까지 준비해온 9세 홍잠언, 가성이 자랑인 임도형이다.

TV 조선 '미스터트롯'

1. 정동원 (참가곡: 진성 - 보릿고개, 13세)

원곡자인 진성은 ”아이야 울지 마라 배 꺼질라”라는 가사로 시작하는 정동원의 이 노래를 듣고 눈물을 흘리며 곡에 얽힌 사연을 밝혔다.

″동원이만한 나이 때부터 노래를 하면서 배고픔에 설움을 느끼며 살아왔거든요. 나도 모르게 옛 생각이 나서 눈물을 보이고, 주책을 부렸는데, 대단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정동원은 참가곡의 가사 뜻을 알려준 할아버지가 폐암이라고 말하며, 할아버지에게 TV 나오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 나오게 됐다고 밝혔고, 이 사연에 김준수를 비롯한 출연자들도 눈물을 보였다.

 

2. 홍잠언 (참가곡: 박상철 - 항구의 남자, 9세)

TV 조선 '미스터트롯'

귀여운 율동과 단전에서 끌어올린 창법으로 연예인 심사단들의 시시각각 다채로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작곡가 조영수는 목소리, 음정, 박자, 컨트롤, 끼, 눈빛, 제스처 등 모든 게 부족함 없었다고 호평했다.

″큰 소리로 울면서 태어났단다 세상아 정말 반갑다”는 가사로 시작하는 자아폭발 PR송이자 앵콜곡 ‘내가 홍잠언이다’도 함께 들어보자.

 

3. 임도형 (참가곡: 김연자 - 아침의 나라에서 ,11세)

TV 조선 '미스터트롯'

외할머니에게 선물로 올하트를 주고 싶다며 펑펑 눈물을 터트린 참가자로, 노사연이 위로를 건네자 ”감사합니다 선생님”이라 답하며 오열 중에도 예의 챙기는 모습을 보였다. 손에는 빵도 꼭 쥐고 있었다.

장윤정은 임도형의 노래에 대해 ”힘이 좋고 고음에서 예쁜 소리 난다”고 평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