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1월 02일 17시 13분 KST

폐지 줍던 70대를 무차별 폭행한 30대 남성이 경찰 조사에서 한 말

코뼈와 눈뼈가 부러지는 중상을 입었다.

 

 

YTN 보도화면 캡처

술에 취한 30대 남성이 1일 밤 폐지를 줍고 있는 70대 할머니를 무차별적으로 폭행했다. 이 남성의 폭행은 할머니의 비명 소리를 들은 주민이 달려와 말릴 때까지 이어졌다. 

YTN 보도에 따르면 경기도 부천시 심곡동의 한 아파트에 살고 있는 78세 A씨는 1일 밤 10시쯤 폐지를 줍기 위해 1층 쓰레기 더미가 있는 곳으로 내려갔다. 폐지를 판 돈으로 외국에 있는 불우한 아이들을 돕기 위해서였다. 

그때 갑자기 B씨가 다가와 A씨의 머리를 떄렸다. A씨가 왜 그러냐며 따져 묻자 B씨는 무차별적인 폭행을 시작했다. A씨는 당시 상황에 대해 ”무릎으로 허리를 때리고, 주먹으로 머리를 막 쥐어박아서 ‘사람 살려라’ 소리를 지르니까 소리를 지를 때마다 두들겨 팼다”고 말했다. A씨가 달아났지만, B씨는 A씨를 쫓아가 폭행을 이어갔다. B씨의 폭행은 아파트 주민이 ‘살려달라’고 외치는 소리를 듣고 내려온 뒤에야 멈췄다. 

YTN 보도화면 캡처

B씨의 폭행으로 A씨는 코뼈와 눈뼈가 부러지는 등 중상을 입고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B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B씨는 경찰 조사에서 ‘할머니를 때린 기억이 없다’는 말만 되풀이한 것으로 전해졌다. B씨를 상해 혐의로 입건한 경찰은 조사가 끝나는 대로 B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방안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