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1월 02일 16시 57분 KST

김명중 EBS 사장이 2020년을 '펭수 세계화의 원년'으로 선포했다

사내 신년사에서 밝혔다

김명중 EBS 사장이 신년사를 통해 2020년을 ‘펭수 세계화의 원년’으로 선포하고, 펭수를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캐릭터로 성장시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김명중 EBS 사장은 2일 발표한 신년사에서 ”지난 한 해 우리 EBS는 큰 혼란과 시련을 겪었다”며 적자 상황을 언급했다.

그러나 그는”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많은 성과와 결실을 얻어냈다”며 ”‘펭수’라는 국민들에게 사랑받는 캐릭터의 탄생이 EBS에 긍정적 활력이 됐다”고 평했다.

 

그는 펭수의 1일 보신각 타종 행사 참여도 언급했다. ”전 국민이 함께 하고 있는 행사에 EBS 캐릭터인 ‘펭수’가 함께 하는 모습을 보면서 가슴이 벅차오르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무리 어려운 상황이라도 해야 할 일은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올해를 ‘펭수 세계화의 원년’으로 선포하고 펭수가 전 세계인들에게 사랑받는 캐릭터가 되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사장은 ”펭수의 세계화는 대한민국 콘텐츠와 캐릭터 산업에 새로운 지평을 열게 될 것이며 EBS의 무한한 가능성을 전 세계에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내용이다. 

 

그러면서 김 사장은 ”이를 위한 내부적인 제도 개선도 지속해 나가겠다”며 신속한 의사결정과 책임 있는 경영을 위해 제도를 개선하고, 사업팀제를 강화하여 권한과 책임을 명확히 하겠다고 설명했다. 또한 프로그램의 공정성을 강화해 “EBS의 존재 이유를 되새기고, 국민에게 사랑받는 EBS가 되기 위해 프로그램 내용뿐만 아니라 제작과정도 국민의 눈높이에 맞추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김 사장은 ”(EBS) 구성원 여러분들과의 소통을 더욱 열심히 하겠다”라며 ”노동조합과도 적극적으로 대화하고 소통하도록 하겠다. 배려와 화합을 통해 벽을 허물고, 한 걸음 한 걸음 앞으로 나아가겠다”라고 약속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