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1월 02일 13시 28분 KST

'50억대 연봉설' 프로게이머 페이커의 실제 한 달 소비 금액 수준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했다.

세계적인 프로게이머 페이커(본명 이상혁)의 연봉은 50억원 수준으로 알려져 있다. 그런 페이커가 실제 한 달에 사용하는 금액은 20만원 수준이라는 사실이 드러났다.

페이커는 1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했다. MC들은 페이커에 ”중국에서 100억대 연봉을 제안받았고, 북미에서는 백지 수표로 이적을 제안했다고 하더라”고 물었고, 페이커는 ”아마 그럴 것”이라고 답했다.

MBC

페이커는 실제로 자신이 계약서를 본 적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을 떠나지 않는 이유에 대해 ”금액적인 부분을 떠나 한국에서 생활하는 게 저의 적성에 맞는다고 생각한다”라며 ”한국 대표로 자리를 잡다 보니까 많은 팬분들께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앞서 프로게이머 홍진호는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페이커의 연봉이 50억 수준이라고 말한 바 있다. 페이커는 이에 대해 ”제가 연봉 공개는 계약상 할 수가 없지만, 그런 소문이 있긴 하더라”며 ”부모님과 돈을 관리해 주는 친척, 나 말고는 연봉을 모른다”고 답했다.

하지만 실제로 페이커가 한 달 동안 사용하는 금액은 ’20만원′ 남짓이었다. 페이커는 ”평소에 돈을 잘 안 쓴다. 치약과 칫솔 사는 정도”라며 ”취미도 없고, 술도 안 마신다”라고 말했다. 또 ”검소하게 사는 게 몸에 배어서 은퇴하면 나를 위해 조금이라도 쓸 것 같다”며 ”은퇴하면 기부를 하고 싶다”고 밝혔다.

페이커는 1996년 생으로, 지난 2013년 ‘SK텔레콤 T1K’에 입단하며 데뷔했으며 전 세계에 이름을 알린 유명 프로게이머다. 지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는 e스포츠 리그 오브 레전드 부문에서 은메달을 땄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