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1월 02일 10시 25분 KST

교황이 자신의 팔을 끌어당긴 여성의 손을 때린 일을 사과했다

"나도 인내심을 잃는다"

지난 12월 31일(현지시간) 바티칸의 신년 전야 성회에서 벌어진 일이다. 

교황 프란치스코는 바티칸 성 베드로 광장에 모인 가톨릭 성도들의 손을 붙잡아 주며 예배당으로 향하던 길이었다. 앞서 여러 사람의 손을 잡아주며 환한 미소로 응답하던 교황이 방향을 틀어 성전 쪽을 향하자, 교황의 손을 미처 잡지 못한 한 여성이 그의 팔을 끌어당겨 손을 붙잡고는 말을 걸었다.

교황은 손을 빼려 했으나 이 여성이 놓아주지 않자 왼손을 들어 두 차례 찰싹하고 때렸다. 이 영상이 여기저기로 번지며 해당 여성과 교황 모두에 대한 비난이 이어졌다.

신년 미사에서 교황은 삼종 기도 강론(Angelus address) 중 ”주님의 희생은 마술이 아닌 ‘인내’의 희생이다. 사악함을 떠맡아 그 힘을 제거하는 인내의 사랑. 사랑은 우리를 인내하게 한다”라며 ”우리는 가끔 인내심을 잃는다. 저도 그렇다. 어제 있었던 나쁜 일례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여성의 신원은 밝혀지지 않았다. 가디언에 따르면 이날 신년 미사에서 교황은 여성의 신체에 대해 ”우리가 여성의 신체를 어떻게 대하느냐가 우리 인간성의 수준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박세회 sehoi.par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