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1월 01일 12시 01분 KST

송해가 감기몸살로 '전국노래자랑' 녹화에 불참한다

인터넷에서는 송해의 건강을 기원하는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방송인 송해(92)가 감기몸살로 입원해 ‘전국노래자랑’ 녹화에 한 회 불참하게 된 가운데, 인터넷에서는 송해의 건강을 기원하는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31일 송해 측 관계자는 뉴스1에 ”송해가 감기몸살로 병원에 입원해 건강을 회복 중”이라며 ”폐렴 증세는 예전부터 있었던 것이고 이번에는 감기몸살로 입원한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1

이어 “2~3일 정도 경과를 본 뒤 퇴원하려고 한다”라며 ”다다음 ‘전국노래자랑’ 녹화에는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KBS 관계자 역시 이날 뉴스1에 ”오는 1월12일 ‘전국노래자랑’ 진행은 다른 사람이 대체할 예정”이라며 ”이후 녹화는 송해 선생님이 그대로 진행한다”고 설명했다.

현재 송해는 병원에서 건강 회복에 힘쓰고 있다. 스포츠경향에 따르면 2주에서 4주 정도 치료를 받아야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송해는 지난 2012년에도 ‘전국노래자랑’ 리허설 중 컨디션 이상을 호소해 병원으로 이송된 바 있다. 당시에도 증세는 감기였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