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2월 30일 17시 53분 KST

2019년 마지막날 출근길 '체감 -19도', 중무장은 필수다

올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뉴스1
.

2019년이 단 하루밖에 남지 않은 가운데,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올 들어 가장 춥겠다.

기상청은 30일 낮부터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기온이 점차 하강해 퇴근 무렵인 오후 6시 이후에는 영하권으로 내려가고, 올해 마지막 날인 31일 아침기온은 전날보다 10도 이상 큰 폭으로 떨어지겠다고 예보했다.

바람까지 강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질 전망이다. 31일 아침 예상 체감온도는 서울 –19도, 파주 –25도, 의정부 –24도, 대관령–26도, 춘천 -17도까지 떨어지면서 올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가 되겠다.

이에 기상청은 충청북도(제천, 음성, 충주, 괴산), 강원도(강원북부산지, 강원중부산지, 강원남부산지, 양구평지, 평창평지, 화천, 철원), 경기도(파주, 양주, 포천, 연천, 동두천)에는 오후 10시부터 한파경보를 내린다고 발표했다.

같은 시간 서울을 비롯해 세종, 울릉도‧독도, 울산, 부산, 대구, 대전, 인천, 서울, 제주도(제주도산지), 경상남도(합천, 거창, 함양, 창녕, 밀양), 경상북도, 전라남도(화순, 순천, 광양, 구례, 곡성, 담양), 충청북도(증평, 단양, 진천, 영동, 옥천, 보은, 청주), 충청남도(계룡, 예산, 청양, 부여, 금산, 논산, 아산, 공주, 천안), 강원도(정선평지, 삼척평지, 동해평지, 홍천평지, 강릉평지, 양양평지, 고성평지, 인제평지, 속초평지, 횡성, 춘천, 원주, 영월, 태백), 서해5도, 경기도(파주, 양주, 포천, 연천, 동두천 제외), 전라북도(순창, 남원, 임실, 무주, 진안, 완주, 장수)에는 한파주의보가 발효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추워지는 날씨에) 건강관리와 수도관 동파예방 등 시설물 관리에 유의하기 바라며,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와 특보를 참고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번 한파는 1일 오전까지 이어진 뒤 오후부터 찬 공기가 동쪽으로 이동하면서 기온이 영상권으로 회복하면서 물러가겠다.

추운 날씨지만 1일까지 전국이 대체로 맑아 31일 마지막 해넘이와 2020년 1월 1일 첫 해돋이는 볼 수 있을 전망이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