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2월 30일 17시 54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12월 30일 17시 54분 KST

옥주현이 악플러에게 '생활비나 벌라'며 통쾌한 일침을 날렸다

"병을 앓고 있는 가여운 분들."

옥주현 인스타그램 스토리

가수 옥주현이 악플러에게 일침을 날렸다.

옥주현은 30일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악플러와 주고받은 메시지 내용을 공개했다. 악플러가 옥주현의 외모를 평가하는 악성 메시지를 보내자 옥주현은 ”예쁜 척이 역겨우면 보지 마세요. 왜 굳이 이렇게 시간을 저에게 쓰시나요”라고 받아쳤다.

옥주현은 이어 ”그쪽은 시간이 정말로 많아 부럽다. 이럴 시간에 생활비 버는 데 시간을 써라”고 지적해다.

옥주현은 이후 ”저렇게 시간 내서 남에게 헛수고하는 분들은 병을 앓고 있는 가여운 분들”이라면서 ”혹여, 저런 분들의 수고에 후배분들 다치지 마시라고 제가 받은 DM을 굳이 캡처해서 올렸다”고 게시물을 올린 이유를 설명했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몹시 건조했던 헬요일

옥주현(@o._.julia)님의 공유 게시물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