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2월 30일 15시 52분 KST

CJ ENM, "아이즈원과 엑스원으로부터 얻은 이익 포기한다"

프로그램 순위 조작 사태에 대한 사과와 보상대책을 밝혔다.

뉴스1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NM

12월 30일, 기자회견을 연 허민회 CJ ENM 대표이사는 ”대표이사로서 책임을 통감한다”며 ”‘프로듀스101’ 등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순위 조작으로 피해 본 연습생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지고 금전 등 보상을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실질적 피해구제를 위해 관계되는 분들과 심도 있게 논의해 필요한 조치들을 시행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뉴스1
허민회 CJ ENM 대표이사가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NM 사옥에서 열린 Mnet '프로듀스 X 101' 투표 조작 논란 사과 기자회견에서 사과문을 발표하고 있다.

허 대표이사가 밝힌 보상 대책은 아래와 같다.

1. 아이즈원과 엑스원에 대해서는 활동을 지속하도록 지원한다.

″모든 책임은 우리에게 있고, 아이즈원과 엑스원의 활동 재개와 관련된 모든 것을 지원하겠다”며 ”이들이 이른 시일 내 활동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속해서 협의하겠다.

2. 아이즈원과 엑스원의 향후 활동을 통해 얻는 이익은 포기한다.

″이번 사태는 우리 잘못이지, 데뷔한 아티스트들이나 연습생 개인의 잘못이 아니다.”

3. ‘프로듀스101’ 등을 통해 Mnet에 들어온 이익과 향후 발생 이익도 포기한다.

이 이익들로 300억원 규모의 기금 또는 펀드를 조성해 음악의 다양성 확보와 K팝의 글로벌 진출을 위한 중소기획사 지원 등에 쓴다.

4. 방송 공정성과 투명성을 강화하기 위해 시청자위원회를 운영한다.

″내부 방송윤리강령을 재정비하고 관련 교육을 강화토록 하겠다”며 ”시청률만 쫓다가 기본 윤리를 저버리는 일은 없는지 철저하게 살피고 고쳐나가겠다.”

허 대표는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서는 한 점 의혹이 남지 않도록 성실한 자세로 관계기관에 협조하고, 결과에 따라 필요한 내부 조치도 엄정하게 취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