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2월 30일 13시 58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12월 30일 14시 02분 KST

추미애가 '윤석열 해임 계획'을 묻는 질문에 답했다

박지원 무소속 의원이 물었다

뉴스1
추미애 법무부장관후보자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안경을 쓰고 있다. 추미애 후보자 청문회에선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과 논문 표절 의혹, 배우자의 정치자금 처리 논란 등이 다뤄질 전망이다. 2019.12.30/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윤석열 검찰총장 해임 계획을 묻는 질문에 ”보고 들은 바 없다”고 답변했다. 

12월 30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첫 번째 질의자로 나선 박지원 무소속 의원은 윤석열 검찰총장 해임 등을 직접 언급하며 추 후보자에게 검찰 인사 계획을 물었다.

이에 추 후보자는 ”인사에 대해선 시기나 대상 등 제가 보고 들은 바가 없다”고 답했다.

다소 애매한 답변에 박지원 의원은 ”인사를 할 시기가 아니기 때문에 인사를 하지 않겠다고 받아들여도 되냐”고 재차 물었다. 추 후보자는 ”장관은 제청권이 있을 뿐 인사권한자는 대통령”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이후에도 ‘검찰 인사 계획’을 놓고 추 후보자와 박 의원간 질의와 답변이 두 차례 정도 이어졌다.

박지원 의원이 ”‘추미애 장관이 임명되면 검찰총장 등 소위 문제 되고 있는 수사의 담당 검사들 인사를 하겠구나’라고 해석해도 되냐”며 물었지만, 추 후보자는 ”인사에 대해서는 제가 언급할 사안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는 답변을 되풀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