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2월 30일 11시 46분 KST

하리수가 '복면가왕'에 출연해 그간 하지 못한 말을 전했다

김현정의 ‘혼자한 사랑‘, 장윤정의 '초혼'을 불렀다.

방송인 하리수가 MBC ‘복면가왕’ 출연 소감을 밝혔다.

하리수는 29일 방송된 ‘복면가왕‘에 ‘곧 감’ 복면을 쓰고 출연해 김현정의 ‘혼자한 사랑‘을 불렀다. 1라운드에서 패한 하리수는 장윤정의 ‘초혼’을 부르며 복면을 벗었다. 이를 본 판정단은 깜짝 놀랐다.

MBC

하리수는 ”데뷔했을 때 ‘하리수는 화제성이다, 3개월도 못 간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음반을 내는데 무대에 설 수 있는 기회가 너무 적었다. 목숨 걸고 했더니 어느 순간 비호감 캐릭터가 됐다”고 눈물을 흘렸다.

하리수는 ”하리수라는 프레임 때문에 그렇게만 생각하는 게 아쉬웠다”며 “19년 동안 편견과 오랫동안 싸웠다. ‘복면가왕’ 같은 무대에 많이 서고 싶다”고 전했다.

방송을 마친 뒤 하리수는 인스타그램에 출연진들과 찍은 사진을 공개하며 심경을 밝혔다. 하리수는 ”많은 분들이 응원도 해 주시고 정말 감사하다”며 ”녹화 당일까지 5일 동안이나 링거를 맞아가며 몸 관리를 했는데, 몸살 감기가 완쾌되지 않아 힘들었지만 노력한 보람이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또 그는 ”세상에 힘들고 악하고 나쁜 것들은 없는 셈 치고 사는 게 가장 좋은 삶이더라”며 ”인생을 다 살지는 않았지만 죽을 때까지 몇 년이 남았을지도 모르는데, 맛있는 것만 먹고 좋은 사람만 만나고 행복한 생각만 하고 아름다운 곳만 가며 살기로 하자. 오늘도 정말 여러분 덕분에 행복하다”고 글을 맺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