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2월 30일 10시 23분 KST

'2019 MBC 방송연예대상' 노홍철이 수상 소감 중 과거 음주사건을 언급했다

반성의 뜻을 밝혔다

2019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뮤직&토크 부문 남자 최우수상’을 수상한 방송인 노홍철이 과거 음주운전 사실을 언급하며 반성의 뜻을 밝혔다.

29일, 노홍철은 자신의 이름이 호명되자 얼떨떨한 모습으로 시상대에 올랐다. 노홍철은 “5년 만에 온 연예대상이라 당연히 내가 아닐 거라 생각했다”라며 ”우리 매니저도 ‘오빠 당연히 못 받을 것’이라며 휴가를 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급하게 와서 옷도 좀 크다”고 말했다.

MBC

노홍철은 MBC에서 자신이 출연 중인 ‘구해줘 홈즈‘와 ‘같이 펀딩‘, ‘공유의 집’ 등을 언급하며 ”운이 좋아서 좋은 사람들과 함께 해 수상했다”고 인사를 전했다.

이날 노홍철은 자신의 음주운전 사실을 언급했다. 노홍철은 ”제가 5년 전에 아주 나쁜 일로 죽을 죄를 지어서 다시는 이런 일이 없을 거라고 생각했다”며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탈색을 잘못 해서 머리카락이 다 녹아 헤어스타일도 약간 죄수 같다. 이럴 줄 알았으면 면도라도 하는 건데...”라며 모자를 벗었다. 이때 카메라는 노란 머리에 수염이 난 채로 착석해 있는 유병재를 비춰 웃음을 자아냈다.

MBC
MBC

노홍철은 ”앞으로 제가 몇 년을 더 살지는 모르겠지만 죽을 때까지 그 무게를 견디고 살겠다”며 ”오늘 들떠서 사고 치는 연예인이 없기를 바라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014년 노홍철은 서울 강남구 논현동 서울세관 사거리 인근에서 자신의 벤츠 차량을 몰고 가다 음주운전 단속에 적발됐다. 이후 노홍철은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하고 자숙의 시간을 가졌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