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2월 30일 09시 45분 KST

김정은이 2일차 전원회의에서 '자립경제'를 강조했다

'자주권을 보장하기 위한 공세적 조치'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2019년 12월29일 열린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7기 5차 전원회의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

김정은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위원장이 28일부터 시작해 29일에도 계속된 당 중앙위 7기 5차 전원회의에서 “경제 발전”과 “인민생활”에 “결정적인 전환”을 가져오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제기하고, “자립경제”를 강조했다고 노동신문이 30일치 1면에 보도했다. 2일차 회의에서는 경제 분야 문제가 주요 안건이 된 것으로 보인다. 신문이 “전원회의는 계속된다”고 밝히면서 30일에도 ‘3일차 회의’가 이어질 전망이다.

노동신문이 보도한 내용을 보면 이틀째 계속된 전원회의의 주제는 ‘경제’였다. 이 신문은 김 위원장이 “당 중앙위원회 사업정형”, “국가사업 전반”에 대한 보고를 했다면서 “현 시기 국가 관리와 경제건설을 비롯하여 국가건설 전반에서 제기되고 있는 문제들을 전면적으로, 해부학적으로 분석”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나라의 경제발전과 인민생활에서 결정적인 전환을 가져오기 위한 투쟁방향과 그 실천적 방도들에 대하여 구체적으로 제기”했고 “나라의 경제 사업 체계와 질서를 합리적으로 정돈”하고, “강한 규율”을 세우고, “인민경제 주요공업 부문들의 심중한 실태를 시급히 바로잡기 위한 과업들을 제기”, “나라의 자립경제를 더욱 강화하기 위한 실제적인 대책들을 강구할데 대하여 강조”했다고 전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김 위원장의 보고에 대해 “대내외 형편이 그대로 분석되고 사회주의 건설을 전면적으로 촉진시켜나가기 위한 명백한 방도와 우리 당의 혁명적인 입장과 투쟁전략이 반영된 것”이어서 “전체 참가자들의 지지와 찬동을 받았다”고 했다. 미국을 필두로 한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속에서 어떻게 경제 발전, 자립 경제를 이룰 것인지에 대한 논의가 이뤄진 것으로 풀이되는 대목이다. 비슷한 맥락에서 김 위원장은 “조성된 정세의 요구에 맞게 나라의 자주권과 안전을 철저히 보장하기 위한 적극적이며 공세적인 조치들을 취할 데 대하여 언급”하면서 “대외 사업 부문과 군수 공업 부문, 우리 무장력의 임무”에 대해서도 밝혔다고 한다.

이날 회의에서는 “농업생산” 확대, “과학농사 제일주의”, “다수확”, “축산업, 과수업 등 농업의 모든 분야에서 새로운 전환” 등 농업 분야의 발전을 위한 문제도 구체적으로 논의된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과학연구사업에 대한 정책적 지도”를 잘 하기 위한 문제, “교육부분과 보건부문의 물질 기술적 토대”를 튼튼히 하기 위한 문제, “과학, 교육, 보건 사업을 개선하기 위한 과업과 방도” 등을 제기했다고 한다.
그 외에 “증산절약”, “질 제고 운동”, “생태환경 보호”, “자연재해 방지 대책”과 관련한 언급이 있었고 “근롯단체 사업 강화” “도덕 기강” 확립 등에 대한 강조도 있었다고 노동신문은 전했다.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는 북한의 최상급 의사결정 기구다. 전원회의는 당대회나 당대표자회가 열리지 않을 때 상시적으로 최고지도기관 구실을 한다. 지난 4월 ‘7기 4차 전원회의’ 이후 여덟달 만에 다시 소집된 이번 ‘7기 5차 전원회의’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미국의 태도 변화가 없을 때 택하겠다고 공언해온 ‘새로운 길’이 구체적으로 논의될 가능성이 높아 그 결과에 관심이 쏠리는 상황이다. 2012년 김 위원장 집권 이후 ‘한해 두차례 전원회의’ ‘12월 전원회의’ ‘3일째 전원회의’ 모두 처음 있는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