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9년 12월 28일 17시 10분 KST

"단 한명의 여성도 잃을 수 없다" : 혜화역에서 또 시위가 열렸다 (사진)

방송인 구하라씨가 사망한 후 조직된 시위다.

뉴스1

한국 사회에서 국가적인 방관 속에 ‘페미사이드’(Femicide·여성 살해)가 이어지고 있다며 이를 규탄하기 위한 집회가 28일 혜화역 앞에서 열렸다.

페미사이드 : 여성(Female)과 살해(Homicide)를 합친 용어로, 여성이라는 이유로 살해당하는 것을 가리킨다. 좁게는 여성에 대한 증오 죄부터 넓게는 여성 살해를 포괄하는 개념

혜화역 앞에 여성들로만 이뤄진 집회가 열린 것은 지난해 이후 약 1년여 만이다. 지난해 혜화역 앞에서는 불법촬영에 대한 수사가 성별에 따라 편파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며 이를 규탄하는 시위가 5월부터 12월까지 모두 6차례 진행됐다.

28일 ‘페미사이드 철폐 시위’는 지난해 열렸던 ‘불편한 용기’ 집회와 마찬가지로 익명의 개인들 모임을 표방한다. 방송인 구하라씨가 사망한 후 온라인을 중심으로 시위가 조직됐으며, 이날 집회도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생물학적 여성’만 참여가 가능하도록 제한됐다. 취재진도 여성 기자만 입장이 가능했다.

참가자들은 대체로 검은색 마스크나 흰색 가면으로 얼굴을 가린 채 ‘당신이 가해자다’, ‘STOP FEMICIDE(페미사이드를 멈춰라)’ 등의 피켓을 들고 입장했다. 주최측 추산 2천여명이 참가했으며, 이들은 고(故) 구하라와 고(故) 설리에 대해 ”여성이기 때문에 많은 비난을 감수해야 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두 여성은 악플로 인해 극단적 선택을 행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두 명의 자매들은 여성이기 때문에 죽었다”며 ”입으로만 평화를 외치면서 권력은 내려놓지 않고, 여성을 성적 물화하고, 자신들의 불이익은 여성을 탓하는 바로 당신이 가해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뉴스1
뉴스1
뉴스1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