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박기영이 "우울증은 이겨내는 게 아니다"라며 전한 조언

”‘스스로 이겨내라’ 하지 말고 사회가 함께 정신건강을 돌봐줘야 한다”

가수 박기영이 과거에 심각한 우울증을 겪었다고 고백했다.

이달 초 고 임세원 강북삼성병원 교수 1주기 추모 콘서트 무대에 오른 박기영은 ”굉장히 우울증을 심하게 겪었던 때가 20대였다”며 ”(지금도) 아주 극심하게 힘들었던 그 과정들을 이겨냈다고는 사실 말하지 못하겠다”고 고백했다.

박기영은 힘들었던 그 시간을 어떻게 지나올 수 있었을까. 박기영이 강조하는 첫 번째는 ‘주변의 도움‘이고, 두 번째는 ‘우울증의 시기를 잘 지나갈 수 있는 습관 만들기’이다.

박기영은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우울증으로 사람들을 피하던 시기에 친구 한 명이 큰 도움을 줬다고 밝혔다. 매일 찾아와 안부를 살폈고, 박기영을 정신건강의학과에 데리고 가 전문가의 치료를 받게 도왔다는 것이다.

박기영은 ”약물치료를 하면서 극단적 선택 충동을 이긴 것 같다”며 다른 이들을 향해 ”도움받는 것을 두려워하지 말고 어렵게 생각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사회가 함께 정신건강을 돌봐야 한다”

박기영은 ”약물도 그렇지만 의료진 상담이 정말 중요하다”며 ”경청해주는 사람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큰 위안을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박기영은 설리와 구하라 등 후배들의 비보에 안타까워하며 ”‘스스로 이겨내라’ 하지 말고 사회가 함께 정신건강을 돌봐줘야 한다”며 ”소속사에서 관련 프로그램을 지원해줬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지금도 박기영은 ‘우울증에 대한 내성‘을 기르려고 노력하는데, 그에게 있어 음악은 ‘우울증의 시기를 견딜 수 있게 해주는 습관’에 해당한다.

박기영은 ”눈을 뜨는 것조차 고통스러울 땐 ‘습관을 갖자’는 것 자체가 공허하게 들릴 수 있다”며 ”그런 의욕이 생길 수 있을 때까지, 그 단계에 도달하기까지 도움이 절실하다”고 했다.

″너무 고통스럽다면, 그 고통 또한 내 것으로 잠시 안고 있어도 괜찮아요. 밀어내려고 너무 애쓰려다 치이지 말고, 그 시간도 잠시 끌어안고 있다 보면 어느 순간은 (담담히) 바라볼 수 있게 돼요.”

웅크리고만 있지 말고 주변의 도움을 받기. 힘든 시기를 지나갈 수 있게 해주는 자기만의 방식·습관 찾기. 박기영의 조언은 한예슬이 얼마 전 말한 것과도 일치한다.

도움받을 수 있는 방법

친구들과 말하는 게 껄끄럽다거나 말해도 이해받지 못할 것 같다면, 전문가의 도움을 받자. 잘 알려지지 않았을 뿐, 무료로 심리치료를 받을 수 있는 기관들이 우리 주변에 있다.

- 지역별 정신건강복지센터 정보 바로 가기 : 자신의 지역을 설정하면 관할 정신건강복지센터 정보를 알 수 있다. 전화해서 약속을 잡으면 된다.

- 심리치료 무료 스마트폰 앱 정보 바로 가기 : 2017년 보건복지부 정신건강기술개발 사업의 일환으로 개발된 인지행동 치료 기반의 무료 앱이다. 임상심리학자가 만든 것으로 효과도 과학적으로 입증됐다. 휴대폰에 깔아놓고 날마다 하면 큰 도움이 된다.

좀 더 비용을 들일 의사가 있다면 아래 링크에서 심리치료사의 정보를 얻을 수 있다. 전화해서, 일대일 면담 약속을 잡으면 된다.

본인이나 주변 사람을 위해 도움이 필요한 경우 다음 전화번호로 24시간 전화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자살예방핫라인 1577-0199 / 희망의 전화 129 / 생명의 전화 1588-9191 / 청소년 전화 1388) 생명의 전화 홈페이지(클릭)에서 우울 및 스트레스 척도를 자가진단 해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