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2월 26일 14시 47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12월 26일 14시 49분 KST

병상에 누운 황교안 대표가 대국민 호소문을 냈다

배현진 한국당 송파을 당협위원장이 대독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6일 선거법 개정안과 관련해 ”문재인 정권이 끝까지 고집을 부리면 헌법·법률 등 모든 합법적 수단을 강구해 선거법 개악을 무용지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피로 누적 등으로 서울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 입원 중인 황 대표는 이날 국회 본청 로텐더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중 배현진 한국당 송파을 당협위원장이 대독한 ‘대국민 호소문’을 통해 이렇게 밝혔다.

황 대표는 ”히틀러의 나치당이 선거로 국회에 진입하고 광기를 내뿜던 것처럼 나라가 망할 일만 남았다”며 ”저는 끝까지 막아설 것이다. 독재와 폭정에 무릎 꿇지 않겠다. 망국으로 가는 열차에 같이 타지 않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은 민주주의를 파괴하면 돌이킬 수 없는 결과가 온다는 것을 각오하라”며 ”현명한 국민은 오늘을 결코 잊지 않을 것이다. 반드시 총선에서 심판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에게 다시 경고한다. 이제라도 그만하라”며 ”국민을 충분히 힘들게 했으니 이쯤에서 그쳐주길 바란다. 선거법이 아닌 국정운영으로 국민에게 당당히 평가받아라. 더 이상 역사에 죄를 짓지 말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한국당이 국민께 잠시 걱정을 끼쳤지만, 지식과 지혜로 좌파를 압도할 수 있다”며 ”총선에서 압도적으로 한국당을 지지해 달라”고 했다.

황 대표는 ”정치에 발을 내딛는 순간 저는 저를 잊었다. 그 순간부터 제 몸은 제 몸이 아니었다”며 ”한 번도 외롭다고 생각하지 않았다. 최소한의 치료를 마치고 저희를 성원·지지하는 국민에게 다시 돌아가 싸우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