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2월 26일 10시 00분 KST

피해자 집에 닭강정 30인분 거짓 주문한 가해자들을 고발한 점주

졸업 이후에도 이어진 학교폭력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작성자가 올린 닭강정 주문 영수증, 배달 요청 사항을 보면 '아드님 OOO씨가 시켰다고 해주세요'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20대 청년들이 고교 시절부터 괴롭혀오던 피해자를 골려주기 위해 닭강정 33만원어치를 거짓 주문했다.

경기도 분당의 한 닭강정 가게를 운영하는 A씨는 지난 24일 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에 ‘닭강정을 무료로 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게시글에서 ”단체 주문을 받아서 배달하러 갔는데 주문자의 어머님이 처음엔 안 시켰다고 하다가 주문서를 보여드리니 ‘아들이 괴롭힘을 당하고 있는데 가해자들이 장난 주문을 한 것 같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A씨는 이어 “어머님은 ‘매장에 피해를 줄 수는 없으니 전액 결제는 하겠지만, 먹을 사람은 없으니 세 박스를 빼고 나머지는 도로 가져가 달라’고 하더라”고 전하면서 ”강정은 판매가 불가능한 상태지만 버리기 아깝다. 혹시 식은 강정도 괜찮다면 (커뮤니티) 회원들께 무료로 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A씨는 이후 피해자 어머니의 카드 결제를 강제 취소했고, 주문한 가해자들은 영업 방해로 고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A씨는 또 추가 글을 통해 ”피해자의 어머니와 통화한 끝에 피해자가 스무 살이며, 가해자 역시 21세, 24세 등으로 미성년자가 아니다. 고등학교 때 알게 돼서 지금까지 괴롭히고 있다고 한다”면서 ”피해자의 주소를 알고 있다는 협박용으로 (가해자들이) 장난 주문을 한 것 같다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경찰은 ”오늘 고소장 접수에 대한 문의가 있긴 했으나 아직 접수되지 않았다”며 ”수사 의뢰가 들어오면 자세한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라고 지난 25일 밝힌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