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2월 23일 16시 18분 KST

엄마 찾으러 버스 탔다 길 잃었던 아이가 32년 만에 엄마 품에 다시 안겼다

6살 꼬마에서 37살 중년이 된 아들

Leks_Laputin via Getty Images
Close-up baby hand on mother's hands. Love and family concept. Motherhood. Love and family concept

어린 시절 길을 잃어 미국에 입양됐던 손동석(37)씨가 극적으로 가족을 다시 만났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손씨는 23일 오전 대구지방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계 사무실에서 그의 가족들과 32년 만에 상봉했다. 손씨 어머니(63)는 ”내 아들, 내 아들이 맞아. 내 아들….”이라면서 한눈에 아들을 알아본 뒤 울음을 터트렸고, 손씨 역시 ”정말 많이 보고 싶었다”며 어머니 품에 안겼다.

경북 영천에 살던 손씨는 지난 1987년 2월, 대구 동부정류장에서 미아로 발견된 후 이듬해 6월 미국 위스콘신으로 입양이 되면서 가족들과 생이별을 하게 됐다. 당시 6살이었던 그는 출근한 엄마를 찾으려고 버스를 탔다가 길을 잃어 대구까지 갔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의 극적 상봉에는 대구지방경찰청 장기실종수사팀의 도움이 컸다. 앞서 손씨는 수사팀에 가족을 찾아달라고 부탁했고, 수사팀은 입양기록을 확인한 뒤 국제우편으로 송부받은 손씨의 DNA를 그의 어머니 DNA와 비교해 이들이 가족관계임을 확인했다.

안중만 대구지방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계장은 ”입양 간 이들이 한국에 오기 어려운 점을 고려해 국제우편 등으로 DNA를 송부받고 있다”며 ”지금까지 해외 입양된 110명의 DNA를 등록했다”고 말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