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2월 23일 14시 56분 KST

홍준표가 황교안 향해 '당 독식하지 말고 험지 출마 모범 보이라'고 작심 비판했다

”정치의 ABC도 모르는 멍청한 주장이다."

뉴스1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와 이재오 국민통합연대 창립준비위원장이 23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국민통합연대 창립대회’에서 참석자들과 손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를 비롯한 보수 인사들이 주축이 된 재야 시민단체 ‘국민통합연대’가 23일 공식 출범한 가운데 홍 전 대표가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현 지도부를 작심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국민통합연대 창립대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당에도 없던 분들이 모여서 30년 정당을 독식하려고 덤빈다”면서 ”요즘 돌아가는 것을 보니 (황 대표가) 경쟁자들 다 쳐내고 자기 혼자 독식하겠다(는 모습)”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황 대표를 향해 ”우선 자기가 한번 모범을 보여보라”고 지적한 뒤 ”(서울) 강북 험지에 자기가 출마를 선언하고 난 뒤에 영남·충청에서 3선·4선 한 사람들 전부 고향 버리고 강북 험지로 올라오라고 그렇게 이야기해야 설득력 있다”고 말했다.

최근 황 대표를 중심으로 한국당이 극우화 경향을 보인다는 지적에 대해 홍 전 대표는 ”사장을 하던 사람이 갑자기 머리에 띠를 매고 노조위원장을 한다고 하면 국민들이 감동하겠는가”라고 반문했다.

홍 전 대표는 이어 ”김영삼 전 대통령·김대중 전 대통령이 민주화 단식을 하고 머리에 띠를 매면 메신저와 메시지가 일치돼 국민이 감동하고 따라갔다. 그런데 지금 한국당 지도부의 일부 행태를 보면 메신저와 메시지가 다르다”고 지적했다.

앞서 자신에게 전략 지역 출마를 권고한 당 총선기획단의 주장에 대해서도 홍 전 대표는 “24년 정치하면서 선거를 겁내본 적 없다. 그런데 험지 출마를 해서 한 석을 더 보태는 것이 옳으냐, 정권 교체를 위해 역할을 하는 게 옳으냐, 그 차이”라고 반박했다.

당 총선기획단 권고에 불응할 경우 공천 배제를 검토한다는 소식에 대해선 ”정치의 ABC도 모르는 멍청한 주장이다. 컷오프를 시키려면 현역 의원이어야 한다. 원외 인사 컷오프는 지역의 여론조사로 하는 것”이라고 홍 전 대표는 꼬집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