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2월 23일 14시 34분 KST

이재오, 홍준표의 국민통합연대 출범식에서 전광훈 목사가 축사를 했다

자신이 정치에 참여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뉴스1

12월 23일, 서울 광화문 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에서는 ‘국민통합연대’의 공식 출범식이 열렸다. 국민통합연대는 송복 연세대 명예교수, 김진홍 목사, 최병국 전 의원, 권영빈 전 중앙일보 사장, 이문열 작가 등 5인이 공동대표를 맡은 단체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안상수 전 대표, 전여옥·안경률·진수희·현경병 전 의원 등이 창립 멤버로 이름을 올렸다. 창립준비위원장은 이재오다.

뉴스1

이날 출범식에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회장인 전광훈 목사도 참여해 축사를 했다. 뉴스1에 따르면 전 목사는 ”기도를 하는데 어느날 하나님으로부터 대한민국이 망한다는 짧은 성령을 받게됐다”며 ”너 그거 안하면 나라가 망하게 생겼다고 해서 할 수 없이 한기총 대표 회장이 됐다”고 말했다.

″일개 목사가 기도하다 받는 충동을 다 현실이라고 하기엔 신비주의에 가까우니까 제가 확인하기 시작했다. 이재오 전 의원(국민통합연대 창립준비위원장),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와 전문가를 찾아가 물어보니 다 (나라가 망하게 된 것이) 맞는다고 했다.”

 

뉴스1

이어 전 목사는 ”대한민국이 이대로 가다간 문재인 대통령이 내년 4월15일 총선에서 원하는 의석 200석을 만들어 평화헌법으로 개헌해 낮은 단계 연방제 찍고 북한으로 가려는 의도(대로 될 것)”이라며 ”이것을 국민들이 다 알아차린 것”이라고 주장했다.

출범식에서는 전광훈 목사의 축사에 항의하는 참석자도 있었다.

 

뉴스1
23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국민통합연대 창립대회’에서 참석자가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회장의 축사에 항의하고 있다. 2019.12.23

이재오 국민통합연대 창립준비위원장은 이날 ”올해는 대한민국 존재 자체가 부정당하고 안으로는 경제 파탄에 이어 정치, 안보 파탄 등으로 국민들이 마음을 둘 데가 없었다”며 ”국민통합연대가 새로운 보수의 기반을 다진 만큼 ‘그래, 저런사람들이 나라를 좀 맡고 이끌어가야 한다’라는 소리를 들을 수 있도록 열심히 활동하려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