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2월 23일 14시 09분 KST

조현아가 동생 조원태 회장의 경영을 비판하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故 조양호 회장은 삼형제에게 "화합을 통한 공동 경영"을 유언으로 남겼다

뉴스1
(자료사진)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조현아 전 대항항공 부사장이 동생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경영 활동에 제동을 걸고 나섰다.

조현아 전 부사장은 23일 법무법인 원을 통해 입장자료를 내고 ”조원태 대표이사는 공동 경영의 유훈과 달리 한진그룹을 운영하여 왔고, 지금도 가족간의 협의에 무성의와 지연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조 전 부사장은 또 조원태 회장 측이 자신의 복귀에 대해 ”어떠한 합의도 없었음에도 대외적으로 합의가 있었던 것으로 공표되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거듭된 요청에도 불구하고 최소한의 사전 협의도 하지 않고 경영상의 중요 사항들이 결정되고 발표되는 상황 속에서 이같은 입장문을 낼 수밖에 없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지난 4월 고 조양호 회장은 ″가족들과 잘 협력해서 사이좋게 이끌어 나가라”는 유언을 남긴 채 세상을 떠났다.

한진그룹 측은 당황한 기색이 역력하다. 조현아 전 부사장 입장문에 대해 한진그룹 관계자는 ”기사를 보고 알았다”며 “현재 상황을 파악하고 있으나 구체적인 사실관계 확인이 어려운 상태”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진다.

 

다음은 조현아 전 부사장의 입장문

한진그룹의 현 상황에 대한 조현아의 입장

먼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은 그 동안의 개인적 불찰과 미흡한 점에 대하여 깊은 사과의 말을 전해왔음을 밝힙니다. 다만 주식회사 한진칼 및 그 계열사(이하 ‘한진그룹’)의 현재 경영 상황과 관련하여 조 전 부사장은 불가피하게 법률대리인을 통해 다음과 같이 입장을 밝힐 수밖에 없음을 알려 드립니다.

다 음

1. 조 전 부사장은 작고하신 고(故) 조양호 회장님의 상속인 중 1인이자 한진그룹의 주주로서, 선대 회장님의 유지에 따라 한진그룹을 지속적으로 성장, 발전시키고자 하는 의지를 가지고 있고, 이에 대해 깊은 책임감을 느끼고 있습니다.

2. 선대 회장님은 생전에 가족들이 협력하여 공동으로 한진그룹을 운영해 나가라고 말씀하시는 등 가족들에게 화합을 통한 공동 경영의 유지를 전하셨습니다. 또한 선대 회장님은 임종 직전에도 3명의 형제가 함께 잘 해 나가라는 뜻을 다시 한 번 밝히시기도 하셨습니다.

3. 조 전 부사장은 2019. 4. 8. 선대 회장님 작고 이후 선대 회장님의 유훈에 따라 가족 간에 화합하여 한진그룹을 경영해 나가야 한다는 생각으로 동생인 조원태 주식회사 한진칼 대표이사는 물론 다른 가족들과도 공동 경영 방안에 대해 성실히 협의하여 왔습니다.

4.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원태 대표이사는 공동 경영의 유훈과 달리 한진그룹을 운영하여 왔고, 지금도 가족간의 협의에 무성의와 지연으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5. 그 결과 한진그룹은 선대 회장님의 유훈과 다른 방향으로 향하고 있습니다. 상속인들간의 실질적인 합의나 충분한 논의 없이 공정거래위원회에서 대규모 기업집단의 동일인(총수)이 지정되었고, 조 전 부사장의 복귀 등에 대하여 조 전 부사장과의 사이에 어떠한 합의도 없었음에도 대외적으로는 합의가 있었던 것처럼 공표되었습니다. 조 전 부사장과 법률대리인의 거듭된 요청에도 불구하고 최소한의 사전 협의도 하지 않고 경영상의 중요 사항들이 결정되고 발표되었습니다.

6. 이에 조 전 부사장은 한진그룹의 주주 및 선대 회장님의 상속인으로서 선대 회장님의 유훈에 따라 한진그룹의 발전을 적극적으로 모색하기 위해 향후 다양한 주주들의 의견을 듣고 협의를 진행해 나가고자 합니다.

감사합니다.

2019. 12. 23.

조현아 전 부사장 법률대리인 법무법인(유)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