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슬이 "극단적 선택을 생각해본 적 있다"며 전한 우울증 극복 방법

”이렇게 이야기하니 내 속도 뭔가 시원하다”

살다 보면 아침에 눈 뜬 순간부터 눈감을 때까지 정말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지는 시기가 찾아올 수 있다. 톱스타인 한예슬 역시 우울증으로 그런 시기를 겪은 적이 있다.

1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한예슬 is를 통해 우울증에 대해 이야기한 한예슬은 ”나도 우울하고 엄청 무기력할 때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았다”며 그 시간을 ‘무기력함의 끝‘, ‘공허함의 끝’이라는 표현으로 설명했다.

″몸은 살아있는데 그냥 죽은 느낌이었다”는 한예슬은 ”그럴 때 침대에 계속 누워있는 것은 정말 위험하다”고 말한다. 그러면서 한예슬이 힘든 시기를 겪는 이들에게 건넨 현실적인 조언은 ‘작은 것부터 시작하는 것’이다.

계속 누워만 있으면 안 된다

한예슬은 ”미래의 목표까지 생각하면서 나아가려고 하면 그게 또 너무 버겁다. 압도당해서 침대에서 일어나지 못한다”며 ”일단 내 앞에 놓인 아주 작은 목표를 가지고 한발짝 한발짝 움직여야 한다”고 조언한다.

예를 들어, 에너지가 없어 미뤄놓은 설거지를 하는 것. 그것부터가 시작이다.

한예슬은 ”설거지를 마치고 나면 그 작은 거에서 내가 뭔가 해냈다는 느낌이 든다”며 ”설거지를 다 했다면, 주말이니까 집 앞 예쁜 카페라도 가서 커피를 즐기도록 하자”고 말했다. ”그런 작은 순간들이 쌓여서 하루가 되면, 그게 또 내일을 버틸 수 있는 힘이 된다”는 한예슬은 ”저는 그런 식으로 우울증을 극복했다”고 했다.

또한, 정신건강의학과 치료도 큰 도움이 된다.

한예슬은 ”우리가 몸이 아프면 병원에 가듯이 정신이 아프면 병원에 가서 치료를 받는 건 당연한 것”이라며 ”혼자의 힘으로는 견디기가 너무너무 힘들 때는 약을 먹어서 마음의 안정을 찾는 게 굉장히 좋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아주 힘든 순간에는 어떠한 도움도 받아야 하고, 어떠한 치료에도 열려 있는 마음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는 한예슬은 전문적인 치료 외에도 산책과 같은 간단한 운동이라도 일상에서 꾸준히 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각자의 방식으로 한 발짝 걸어가기

결론적으로, 한예슬이 말하는 ‘우울증 극복 방법‘의 핵심은 ‘한발자국 움직이는 것’이다.

″나는 누군가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스타일도 아니고, 사람들 앞에서 눈물 흘리는 것도 굉장히 싫어했다”는 한예슬은 ”정말 너무너무 힘들 때는 그냥 없어지는 게 낫겠다는 생각을 한 적도 있다”고 고백했다.

″만약에 이런 극단적인 생각을 한다면, 그래서 극단적인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면, 솔직히 내가 못할 게 뭐가 있어? 어차피 이렇게 끝날 바에는 완전히 내가 그동안 해보지 못했던.. 약간 다른 환경의, 다른 사람이 되어보자고 결심했어요.”

유튜브 채널 등 현재 한예슬이 활발하게 활동을 하는 것 역시 ‘한예슬 나름의 방식으로 한 발짝 걸어 나온 것’에 해당한다.

다른 이들에게 먼저 작업을 하자고 연락하는 등 현재도 노력 중인 한예슬은 힘든 시기를 겪는 이들에게 ”한발자국씩 걸어나갈 수 있는 당신만의 방식을 찾아봤으면 좋겠다”고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넨다.

우울증에 대해 처음 고백한 한예슬은 ”이렇게 이야기하니 내 속도 뭔가 시원하다”며 ”지금은 너무 힘들어도 시간이 흐르면 내가 그 순간을 넘어오길 정말 잘했다는 시간이 분명 찾아올 것”이라며 웃었다.

도움받을 수 있는 방법

한예슬의 조언처럼, 힘들 때는 전문가든 가족이든 친구든 지인이든 누군가의 도움이라도 받아야 한다.

친구들과 말하는 게 껄끄럽다거나 말해도 이해받지 못할 것 같다면, 전문가의 도움을 받자. 잘 알려지지 않았을 뿐, 무료로 심리치료를 받을 수 있는 기관들이 우리 주변에 있다.

- 지역별 정신건강복지센터 정보 바로 가기 : 자신의 지역을 설정하면 관할 정신건강복지센터 정보를 알 수 있다. 전화해서 약속을 잡으면 된다.

- 심리치료 무료 스마트폰 앱 정보 바로 가기 : 2017년 보건복지부 정신건강기술개발 사업의 일환으로 개발된 인지행동 치료 기반의 무료 앱이다. 임상심리학자가 만든 것으로 효과도 과학적으로 입증됐다. 휴대폰에 깔아놓고 날마다 하면 큰 도움이 된다.

좀 더 비용을 들일 의사가 있다면 아래 링크에서 심리치료사의 정보를 얻을 수 있다. 전화해서, 일대일 면담 약속을 잡으면 된다.

본인이나 주변 사람을 위해 도움이 필요한 경우 다음 전화번호로 24시간 전화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자살예방핫라인 1577-0199 / 희망의 전화 129 / 생명의 전화 1588-9191 / 청소년 전화 1388) 생명의 전화 홈페이지(클릭)에서 우울 및 스트레스 척도를 자가진단 해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