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2월 20일 10시 52분 KST

가세연이 유재석과 김태호 PD 비리 의혹을 제기한 근거

'어디 들어나 보자' 했다가 깜짝 놀랄 수 있다.

가로세로연구소
김용호 전 기자, 강용석 변호사, 김세의 전 기자

강용석 변호사, 김세의-김용호 전 기자(이하 호칭 생략) 등이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에서 방송인 유재석과 MBC 김태호 PD의 비리 의혹을 제기했다.

강용석, 김세의, 김용호는 19일 가세연 방송에서 유재석이 좌편향적이며 더불어민주당을 지지하고 소속사 주가를 조작하는 데 관여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김태호 PD가 고급 아파트에 거주한다며 뒷돈을 챙긴 것이 틀림없다고 추측하기도 했다.

먼저 김용호는 ”대중은 ‘유느님’이라며 유재석을 신격화하지만 그도 사람이고 욕망이 있다”면서 유재석이 2016년 FNC엔터테인먼트에로 이적할 당시 주가조작에 관여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당시 FNC엔터테인먼트 소속 일부 연예인과 그 가족들이 자사 주식을 싸게 산 후 유재석 영입 직후 이를 전량매도하며 주가조작 혐의를 받았다.

그 근거는 이렇다. 유재석을 영입하는 회사의 가치가 수백 억이 올라가는데 그 본인이 보상을 받지 않겠냐는 것이다. 김용호는 ”유재석은 성추문 의혹을 해명할 게 아니라 FNC 주가조작 사건에 어떤 역할을 했는지 해명해야 한다”며 ”그때 어떤 내부자 거래가 있었는지 저는 알고 있다”고 말했다.

여기서 성추문 의혹이란 18일 가세연이 유튜브를 통해 제기한 것으로, 이들은 한 유명 연예인이 유흥업소에서 음란행위를 했다고 폭로했다. 가세연은 이 유명 연예인이 MBC ‘무한도전’에 출연했던 바른생활 이미지의 방송인이라고 덧붙였고, 이에 유재석이 의심을 샀다. 유재석은 19일 한 중식당에서 열린 유산슬 관련 기자회견에서 ”제가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강용석은 ”유재석씨 본인은 당시 주식을 산 적이 있는지 없는지 밝혀달라”며 ”만약 주가조작으로 이익을 봤다면 환수될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또 가세연은 유재석이 ‘좌편향적’이라며 그가 6.13 지방선거 당시 투표장에 파란색 모자와 신발, 청바지를 입고 왔다고 지적했다. 푸른 계통의 옷을 통해 더불어민주당을 노골적으로 지지했다는 것이다.

김태호 PD에 대해서는 MBC로부터 방송문화진흥회에 보고되지 않은 6억~7억원 선의 현금을 매년 받았다며 뒷돈을 수수했다고 주장했다.

김세의는 ”최승호 MBC 사장이 더 이상 비자금을 못 준다고 하자 ‘무한도전’을 그만둔다고 한 것”이라며 이를 최승호 사장이 밝혀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들으김태호 PD가 시세 60억원 정도하는 고급 아파트에 거주한다면서 “MBC PD 월급이 뻔한데 대체 그 돈은 어디서 났는지 밝혀달라”고 말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