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2월 19일 14시 50분 KST

새로운보수당이 내년 1월 5일 창당한다

창당 후 보수통합 논의도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뉴스1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인재영입위원장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창당준비위원회 제4차 비전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변화와 혁신(변혁)’ 의원들로 구성된 새로운보수당(새보수당)이 내년 1월 5일 창당한다.

창당준비위원장을 맡은 하태경 의원은 19일 국회에서 열린 창당준비위 비전회의에서 ”각 지방 시·도 당은 연내 창당하는 것을 원칙으로 일정을 진행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하 의원은 이어 ”지금 주변 정치환경에 큰 변화가 있다”며 ”소위 4+1이라고하는 사기행각이 만천하에 드러나고 있다. 정의당이 선거법에 불만이 있어 필리버스터 할 수 있다는 이야기도 들린다. 바른미래당도 변화가 있는데 새보수당은 주변 변화에 전혀 영향을 받지 않고 직진한다”고 말했다.

이는 선거법 개정안 국회 통과 여부를 놓고 여야가 대치하는 데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안철수 전 의원의 영입을 시도하는 등 정치적 변화가 있지만,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창당을 추진하겠다는 의미로 들린다. 

변혁은 지난 12일 신당 이름을 새로운보수당으로 정한 뒤 본격적인 창당 준비에 돌입했다. ‘개혁 보수’를 표방하는 새보수당이 창당하면 자유한국당과의 보수통합 논의가 나올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익명을 요구한 한 보수권 인사는 ”새보수당의 창당 작업은 보수통합 논의에 주도권을 쥐겠다는 의도도 깔려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