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2월 19일 13시 18분 KST

임동호가 "울산시장 경선 포기 조건으로 고위직 제안 받은 적 없다"고 밝혔다

해당 의혹이 일자 즉각 반박했다

뉴스1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의 하명수사 의혹을 받고 있는 임동호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조사를 받기 위해 10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출석해 기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임동호 더불어민주당 전 최고위원이 지난해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울산시장 후보 당내 경선에 나가지 않는 조건으로 고위직을 제안받았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경선을 준비하는 상황에서 그런 제안을 공식적으로 받은 적이 없다”고 18일 밝혔다.

임 전 최고위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울산시장 경선참여를 하지 않는 조건으로 (청와대) 민정수석실 쪽에서 높은 자리를 제안받았다는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임 전 최고위원은 이어 ”당시 부산 울산 경남 선거가 어려운데 자리 제안이 오면 받고 다음 총선을 준비하는 것이 어떠냐는 몇 친구들의 의견은 있었지만, 최고위원을 지낸 시당위원장이 선거를 앞두고 자기 살길을 찾는 것은 내 생각과 안 맞다고 분명히 밝혔다”고 강조했다.

임 전 최고위원은 ”검찰 조사에서 송병기 수첩을 이야기하면서 자리를 제안받았느냐는 질문을 받았지만, 분명히 아니라고 진술했다”면서 ”언론보도를 비롯하여 정확히 확인되지 않은 보도들은 사실이 아니며 제가 그런 취지로 답변을 한 적도 없음을 다시 한 번 알려드린다”고 덧붙였다.

해당 의혹에 청와대는 별도의 입장을 전하지 않았다. 한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수사 중인 사안이므로 청와대가 입장을 밝히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임동호 전 최고위원 입장문 전문 

오늘 저녁 SBS를 비롯한 언론보도 내용 중 사실이 아닌 부분에 대하여

사실관계를 알려드립니다.

울산시장 경선참여를 하지 않는 조건으로 민정수석실 쪽에서 높은자리를 제안 받았다는 내용은 사실이 아닙니다.

대선 이후 서울쪽 친구들과의 사적인 회식자리에서 고생했는데 자리를 받아가서 경력을 쌓는 기회가 있어야 하지 않는냐는 이야기들은 몇 번 있었고 안부 전화를 하면서 그렇게 이야기한 사람들도 있었습니다. 국회에 있는 친구와 청와대에 근무하는 친구들도 있습니다. 제가 최고위원이 되고 축하자리에서도 그런 이야기들은 있었습니다.

하지만 시장후보 출마를 앞두고 경선을 준비하는 상황에서 그런 이야기를 공식적으로 받은 적이 없습니다. 당시 부산 울산 경남 선거가 어려운데 자리 제안이 오면 받고 다음 총선을 준비하는 것이 어떻냐는 몇 친구들의 의견은 있었지만 최고위원을 지낸 시당위원장이 선거를 앞두고 자기 살길을 찾는 것은 내 생각과 안 맞다고 분명히 밝혔습니다.

검찰조사에서 송병기 수첩을 이야기하면서 자리를 제안받았느냐는 질문을 받았지만 분명히 아니라고 진술하였습니다. 오늘 언론보도를 비롯하여 정확히 확인되지 않은 보도들은 사실이 아니며 제가 그런 취지로 답변을 한적도 없음을 다시 한번 알려드립니다.

2019년 12월18일

민주당 울산시당 당원 임동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