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12월 19일 10시 47분 KST

태국 방콕에서 13세 소년이 동급생에게 총을 쏴 살해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걔가 자꾸 나를 여자 같다고 놀리고 머리를 쳤다” - 가해 학생

태국 방콕의 한 공립 중학교에서 13세 소년이 동급생에게 총을 쏴 살해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방콕포스트에 따르면 사건은 태국 방콕 논타부리의 한 공립 중학교에서 18일 오전 8시 30분(현지 시간) 발생했다.

학교에 다니는 13세 소년은 검은 마스크와 가죽 장갑을 낀 채로 나타나 교실 앞에서 동급생을 향해 총을 쏘았다. 소년은 총을 쏜 직후 옷을 갈아입으려는 듯 화장실로 달려갔으나, 교사들과 다른 학생들에 의해 곧바로 붙잡혔다.

신발을 벗은 뒤 교실에 들어가려고 했던 피해 학생은 오른쪽 이마에 총을 맞아 피를 많이 흘렸으며, 구조대원이 곧바로 도착했으나 끝내 사망했다.

친구를 총으로 쏜 가해 학생은 경찰 조사에서 ”걔가 자꾸 나를 여자 같다고 놀리고 머리를 쳤다”며 더 이상 괴롭힘을 참을 수 없어 범행을 계획했다고 밝혔다. 총은 학생이 아버지 소지품에서 훔친 것이다. 

아래는 모자이크 처리된 현장과 가해 학생이 사용했던 도구들이다. 

SIAMNONTHABURIFOUNDATION Facebook page
SIAMNONTHABURIFOUNDATION Facebook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