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12월 18일 17시 52분 KST

과학자들이 5700년 전에 뱉은 껌으로 씹던 사람의 눈 색깔을 알아냈다

내가 뱉은 껌이 미래의 과학 연구 자료가 될 수도 있다

THEIS JENSEN
5700년 된 껌.

화석으로만 고대 인류의 정보를 알아낼 수 있는 건 아니다. 5700년 된 껌에서 찾은 정보로도 씹던 사람의 다양한 정보를 밝혀낼 수 있다. DNA 분석 기술의 발전 덕이다.

네이처에 17일 발표된 덴마크 코펜하겐대학, 덴마크 공과대학, 네덜란드 흐로닝언 대학 등이 참여한 공동 연구에서 연구진은 덴마크에서 발견된 5700년 전 자작나무 송진을 분석해 이 송진을 씹었던 선사시대 인간의 유전 정보와 구강 미생물군을 밝혀냈다. 

연구진에 따르면 이 고대 껌을 씹었던 인류는 여성으로 스칸디나비아반도 쪽 혈통보다는 유럽 본토 쪽 수렵 채집인에 더 가까웠다. 또한 연구진은 이 여성이 검은 피부에 진한 갈색 머리카락을 가졌을 가능성이 높으며 눈은 파란색이었을 것으로 분석했다. 

연구진은 엡스타인바 바이러스를 포함해 이 여성의 구강에 있었던 것으로 보이는 박테리아 또는 박테리아성 균류와 동식물의 DNA 역시 발견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동식물 DNA가 이 여성이 먹었던 음식의 흔적일 것으로 추측했다. 동물의 DNA는 오리였고, 식물의 DNA는 헤이즐넛(개암나무 열매)이었다. 

연구진은 자작나무에서 추출한 송진이 물 뿐 아니라 박테리아와 바이러스의 침투에도 상대적으로 잘 견디는 편이라 DNA가 부패하는 것을 막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연구의 공동 저자인 한네스 슈뢰더 교수는 ”씹던 껌으로 마치 한순간의 스냅숏을 찍었다고 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자작나무 송진으로 만든 껌은 선사시대 인류의 흔적이 있는 한 늪지에서 발견됐다. 향후 발견되는 송진에 있는 정보를 분석하면 선사시대 인류의 생활상을 좀 더 자세히 알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박세회 sehoi.park@huffpost.kr

[광고] 스톤픽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