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2월 18일 14시 06분 KST

유시민이 "정치 생각 있다면 지금이 타이밍"이라면서 안철수를 소환하다

정치권을 향해서도 "안철수를 눈여겨봐야 한다"고 말했다

뉴스1
유시민 이사장(왼쪽), 안철수 전 대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다시 정치할 생각이 있다면 지금이 타이밍”이라고 17일 말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유튜브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정치에 생각이 없다고 말하지 않는 것을 보면, 상황을 보고 있는 것 같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유 이사장은 또 최근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골자로 하는 선거제 개혁안 논의와 관련해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대표를 눈여겨봐야 한다”면서 ”안 전 대표 안티가 늘어나기는 했지만, 여전히 팬이 상당히 많다”며 ”연동률을 50%로 도입한 선거제도에서는 팬층이 확실한 정치인이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유 이사장은 ”지난 총선에 국민의당이 25% 넘는 지지를 기록했던 중도 기반이 유권자들에게 그대로 있고, 그걸 체현할 리더도 결국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나 안 전 대표”라고 강조했다. 국민의당은 지난 2016년 4월 안철수 상임공동대표 체제로 치른 20대 총선에서 정당 득표율 26.7%를 기록하면서 더불어민주당(25.5%)을 앞질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