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2월 18일 14시 43분 KST

"선생이 반일 구호 강제했다" 주장한 인헌고 학생들이 일본 매체에 한 말

서울시교육청이 장학을 통해 결론을 낸 사건이다

분슌 온라인 화면 캡처 후 모자이크.
슈칸분슌과 인터뷰한 인헌고 학생들. 

″우리가 다니는 인헌 고등학교에서는 반일 행위 강요가 일상적으로 이뤄져 왔다.”

분슌(文藝春秋)온라인에 공개된 인헌고 학생 두 명의 인터뷰 내용 일부다. 인헌 고등학교 3학년 김모군과 최모군의 인터뷰가 분슌온라인에 개제됐다. 인헌고등학교 학생수호연합의 회원인 둘이 일본 미디어의 취재에 응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들은 지난 10월 17일 교내에서 열린 마라톤 대회에서 교사가 학생들에게 ”아베의 자민당은 멸망한다”, ”일본의 침략에 반대한다” 등의 구호를 외치도록 강요했다고 밝혔다. 

김군은 ”마라톤 대회는 1,2학년이 참석하는 행사지만, 이상하다고 생각한 후배가 동영상을 촬영해 우리에게 보여주며 이야기를 나놨다”라며 ”동영상을 보고 최군과 항의하기로 마음을 먹었다”라고 밝혔다. 아래는 인헌고등학교 학생수호연합 측이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마라톤 대회와 관련한 내부공문서라며 공개한 내용 일부다. 

김군은 또한 ”교사들이 ‘일본은 적이고 북한은 친구‘라고 생각하고 있다는 걸 역력히 느꼈다”라며 ”교사들이 ‘일본은 옛 군국주의를 잊지 않고 있어서 세계를 정복하고 싶어 한다. 미국과 일본은 한반도를 분단 상태로 두고 싶어 하며 남북통일을 방해하고 있다’는 말을 아무렇지 않게 했다”고 밝혔다.

특히 둘은 올해 7월 일본이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를 강화한 후에는 반일 행위의 강요가 심해졌다고 밝혔다. 최군은 ”국어 시간에 선생이 ‘일본 불매 운동은 제대로 하고 있느냐‘고 물어보기도 했다”며 ”‘유니클로 안 사요’라고 대답한 학생도 있다”고 밝혔다. 

김군은 ”한일은 이웃이기 때문에 사이 좋게 지내는 편이 좋다”라며 ”한국에도 우리처럼 한일관계를 개선하고 싶어하거나 지나친 반일에 눈살을 찌푸리는 사람들이 많고 이를 알아줬으면 하는 마음에 취재에 응했다”고 밝혔다. 

이 사건이 불거지자 인헌고를 특별장학한 서울시교육청은 ”교사들의 일부 부적절한 발언을 확인했지만 전후 맥락을 고려하면 해당 발언을 법적·행정적 징계 대상으로 보기 어렵다”고 결론지었다. 그러면서 ”교내 마라톤 행사는 사회 현안인 한일 관계를 다룬 것이어서 특정 정치사상을 강요하거나 정파적 입장을 반영한 것이라고 할 수 없다”며 ”또 마라톤 행사 과정에서 나온 반일 구호는 ‘일본의 경제침략을 반대한다’ 등 일반적 내용이었고 이를 복창하지 않은 경우 제재·강제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실제 한겨레 ‘뉴스AS/정치편향 교사 논란…인헌고 학생 다수 “과장됐다”’(10월24일)를 보면 의견을 물은 16명 가운데 15명의 재학생이 학수연(학생수호연합)의 주장에 동의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해당 기사에서 다수의 재학생들은 10명 가량인 학수연 회원들이 교사의 발언을 맥락 없이 일부만 자르고 이를 과장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서울시교육청은 인헌고와 같은 정치 편향 논란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학교에서 사회 현안을 가르칠 때 지켜야 할 원칙을 세우고 있다. 지난 17일 교육청은 ’서울교원 원탁토론회‘를 열고 ‘다양한 정보와 의견을 공유하고 토론하며 학생 스스로 입장을 정하도록 하되 타인의 인권을 침해하지 않게 안내‘, ‘일방적 주입·교화를 지양하고 학생이 스스로 생각해 결론에 도달하도록 교사는 중립을 준수’ 등을 포함한 7가지 원칙을 초안으로 제시했다. 

박세회 sehoi.par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