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2월 18일 11시 28분 KST

삼성이 '삼성 2인자 구속' 하루 지나서야 사과문 발표한 이유 (전문)

"국민의 눈높이와 사회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ASSOCIATED PRESS

삼성그룹이 ‘노조 와해 공작’과 관련해 18일 삼성전자와 삼성물산 명의로 짧은 사과문을 발표했다.

18일 삼성은 ‘삼성 2인자’인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 등이 노조 와해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고 구속된 것과 관련해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삼성은 ”과거 회사 내에서 노조를 바라보는 시각과 인식이 국민의 눈높이와 사회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음을 겸허히 받아들인다”며 ”앞으로는 임직원 존중의 정신을 바탕으로 미래지향적이고 건강한 노사문화를 정립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1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부장판사 유영근)는 노조 와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삼성그룹과 계열사 전·현직 임직원 32명 가운데 26명에게 유죄를 선고하며 회사 차원의 조직적 개입이 있었다고 판결한 바 있다.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과 강경훈 삼성전자 부사장이 각각 징역 1년6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된 이번 판결과 관련해 삼성 내에서는 ‘예상하지 못했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한겨레에 따르면 삼성전자 관계자는 재판 하루 뒤에야 입장문을 낸 이유에 대해 ”어제는 (입장을 발표할) 겨를이 없었다. 전혀 예상하지 못한 판결이었다”며 ”감사위원회 등의 논의를 거쳐 입장문 문안을 정리해 오늘 발표하게 됐다”고 전했다.

아래는 사과문 전문이다.

노사 문제로 인해 많은 분들께 걱정과 실망을 끼쳐 드려 대단히 죄송합니다.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과거 회사 내에서 노조를 바라보는 시각과 인식이 국민의 눈높이와 사회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음을 겸허히 받아들입니다.

앞으로는 임직원 존중의 정신을 바탕으로 미래지향적이고 건강한 노사문화를 정립해 나가겠습니다.

 

삼성전자㈜·삼성물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