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2월 18일 10시 02분 KST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가 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첫 출근했다

"경제가 활력을 찾는 일이 가장 중요하죠”

뉴스1
.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가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에 첫 출근했다.

정 후보자는 18일 오전 9시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사무실로 출근했다. 정 후보자는 이날 인사청문회 준비단장인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으로부터 청문회 준비상황을 보고받을 예정이다.

정 후보자는 ”제가 청문회를 치른 지가 만으로 14년이 됐고 15년 차가 될 것 같습니다”라면서 ”지금부터 국회에서 청문회 일정이 잡힐 때까지 청문회를 정책을 중심으로 해서 충분히 잘 준비해서 성실하게 임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기자들이 정 후보자가 경제전문가라는 점을 거론하며 ”국내 경제의 가장 시급한 현안은 무엇이냐”고 묻자, 정 후보자는 ”우선 경제가 활력을 찾는 일이 가장 중요하죠”라며 ”경제 주체들이 활발하게 경제 활동을 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드는 것, 그게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라고 밝혔다.

정 후보자는 ”정책적인 문제에 대해서는 차차 청문회 과정을 통해서 밝히는 것이 온당할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그런 정도만 말씀드리겠다”고 덧붙인 뒤 사무실에 들어갔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차기 국무총리 후보자로 정 후보자를 지명했다. 정 후보자는 인선 발표 직후 ”경제 살리기와 국민 통합에 주력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