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2월 17일 15시 31분 KST

최우식이 아카데미 주제가상 예비후보가 된 소감을 밝혔다

그야말로 '깜짝 지명'이었다.

뉴스1
배우 최우식

배우 최우식이 영화 ‘기생충’에서 자신이 직접 부른 곡 ‘소주 한 잔’의 아카데미 시상식 주제가상 예비후보 지명을 자축했다.

최우식은 17일 인스타그램에 ”‘기생충‘에서 제가 부른 ‘소주 한 잔’이 여기에...”라며 미국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가 이날 발표한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오스카) 예비 후보 리스트 주제가상 후보 명단을 올렸다.

같은 영화에서 남매로 등장했던 배우 박소담은 해당 게시물에 ”기우(극 중 최우식 배역명) 오빠 라이브 해 주세요”라는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기생충‘은 외국어영화상과 주제가상 예비후보에 노미네이트됐다. 특히 전혀 예측하지 못했던 주제가상 예비후보에 의외의 ‘소주 한 잔’이 오르며 ‘기생충’의 오스카 레이스에 대한 관심이 더욱 커지고 있다.

‘기생충‘의 엔딩곡인 ‘소주 한 잔‘은 봉준호 감독이 작사하고 최우식이 직접 불렀다. 이 곡은 함께 예비후보에 오른 영화 ‘알라딘‘의 Speechless’, ‘겨울왕국2’의 ‘Into The Unknown’, ‘토이스토리4’의 ‘I Can’t Let You Throw Yourself Away’, ‘라이온킹’의 ‘Never Too Late’와 ‘Spirit’, ‘로켓맨‘의 ‘(I’m Gonna) Love Me Again’ 등과 경쟁한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