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2월 17일 14시 21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12월 17일 14시 28분 KST

한국당 총선기획단이 중진들에게 험지 출마를 권고했고, 홍준표가 반발했다

총선기획단은 황교안 대표의 험지 출마 여부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뉴스1
홍준표 전 대표

내년 총선 지역구 예비후보 등록이 17일 시작된 가운데 자유한국당 총선기획단이 내년 총선에 출마할 당 대표급 중진들에게 ‘전략적 거점지역’ 출마를 권고했다.

한국당 총선기획단은 이날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당 대표를 지냈거나 지도자적 위치에 있었던 큰 정치인은 당과 협의해 전략적 거점지역에 출마해 이번 총선을 이끌어 주실 것을 권고하기로 의견을 모았다”면서 ”저희가 말한 부분이 어느 분들께 해당하는지 다 아실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전략적 거점지역이란 20대 총선에선 다른 당 후보가 선출됐으나, 중량감 있는 한국당 주자가 나설 경우 역전이 가능한 지역구를 말한다. 당내에선 전날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 출마를 선언한 김태호 전 경남지사나,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 혹은 대구 출마를 염두에 둔 홍준표 전 대표 등이 대상으로 거론되고 있다.

다만, 황교안 대표의 험지 출마 여부에 대해 총선기획단 측은 “지도자가 판단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우리가 어디에 나가라고 할 수는 없다”며 “기준에 해당하면 (추후 발족할) 공천관리위원회에서 논의할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한국당의 이날 발표는 당내 대권주자 및 유력인사들에게 사실상 ‘험지 출마’를 요구한 것으로 해석되면서 반발이 예상된다.

험지 출마 대상으로 언급되고 있는 홍준표 전 대표는 같은 날 페이스북을 통해 ”여태 국회의원 출마는 당이 정해준대로 험지에서만 해 왔지만 마지막 출마지는 차기 대선을 기준으로 정권교체에 도움이 되는 곳으로 정하고자 한다”면서 ”당에 그다지 공헌한 바도 없이 양지만 쫓던 사람들이 숨어서 더이상 왈가왈부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