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2월 17일 13시 47분 KST

이달의 소녀 츄의 머리채를 잡은 '아육대' 측이 무례를 사과했다

'아육대' 녹화 현장에서 스태프가 츄의 머리채를 잡는 모습이 포착됐다.

뉴스1
아이돌 그룹 이달의 소녀 츄

MBC ’2020 설특집 아이돌스타 선수권대회’(이하 아육대) 스태프가 녹화 도중 아이돌 그룹 이달의 소녀 멤버 츄의 머리채를 잡아 끈 것에 대해 프로그램 측이 사과의 뜻을 밝혔다.

‘아육대’ 제작진은 17일 “12월 16일 ‘아육대’ 녹화 현장에서 인터뷰를 진행하던 중 한 스태프가 이달의 소녀 멤버 츄 씨의 머리카락을 잡아당기는 무례를 범했다”고 알렸다.

이어 ”츄 씨와 관계자, 팬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해당 스태프는 크게 반성하고 뉘우치고 있으며 츄 씨에게 진심으로 사과했다”며 ”이와 같은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더욱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아육대’는 16일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녹화를 진행했다. 이날 한 팬이 트위터에 한 스태프가 츄의 머리채를 잡아당겨 끄는 모습을 공개해 논란이 일었다. 이 팬은 영상과 함께 ”인터뷰 해야 한다고 그냥 어깨라도 툭툭 건드리면 될 것을 굳이 왜 머리카락을?”이라며 항의의 뜻을 표했다.

17일 ‘아육대’ 시청자 게시판에 ‘이달의 소녀 멤버 머리채 잡은 거 사과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사과문이 올라왔으나 성의 없는 내용으로 팬들의 반발을 부추겼다. 이에 MBC 측은 해당 사과문이 제작진을 사칭한 글이라고 밝히며 삭제 처리했다.

이하 ‘아육대’ 측 사과문 전문.

’2020 설특집 아이돌스타 선수권대회′ 제작진입니다.

지난 12월 16일 ’2020 설특집 아이돌스타 선수권대회′ 녹화 현장에서 인터뷰를 진행하던 중 한 스태프가 이달의 소녀 멤버 츄 씨의 머리카락을 잡아당기는 무례를 범하였습니다.

이달의 소녀 멤버 츄 씨와 관계자, 팬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사과 드립니다. 해당 스태프는 크게 반성하고 뉘우치고 있으며 이달의 소녀 멤버 츄 씨에게 진심으로 사과하였습니다.

제작진의 부주의로 많은 분들께 불쾌감과 심려를 끼친 사실에 대하여 다시 한 번 사과 드리며, 이와 같은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더욱 주의를 기울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