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2월 17일 09시 53분 KST

이윤지가 '동상이몽'서 조금 특별한 3살 위 오빠를 공개했다 (영상)

그는 "내가 딸 만할 때 오빠가 남들과 다르다는 걸 느꼈다"고 털어놨다.

SBS
배우 이윤지

배우 이윤지가 3살 터울 오빠와의 특별한 우애를 공개했다.

16일 SBS ‘동상이몽-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에서는 이윤지의 가족들이 이윤지 아버지의 생일을 맞아 한데 모였다.

이 가운데서도 오빠를 살뜰히 챙기는 이윤지의 모습이 포착됐다.

그는 ”내가 라니(딸) 만할 때 오빠가 다른 친구들의 오빠와 다르다는 걸 느꼈다”며 ”내 입으로 철이 빨리 들었다고 말하는 건 이상할지도 모르지만 항상 ‘내가 누나다. 세 살 많은 동생이 있다’고 생각하며 지냈다”고 고백했다.

이어 ”내 입장에선 내가 배우 일을 하는 것도 내가 가진 특별함도 모두 오빠한테서 왔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윤지 어머니 정진향씨는 그런 딸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정씨는 어린 시절 오빠의 옆에 항상 이윤지를 보디가드로 따라 보냈다며 ”오빠 덕분에 이렇게 더 훌륭한 인격이 됐다”고 칭찬했다.

라니 역시 외삼촌에게 과자를 건네는 등 다정히 다가갔다. 이에 이윤지는 ”지금 라니와 제일 눈높이로 놀아주는 사람이 삼촌이다”며 흐뭇해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