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2월 16일 17시 42분 KST

5.18 단체가 전국의 전두환 잔재 철거에 나선다

앞서 전씨가 쓴 논개 현판도 철거됐다.

5·18기념재단 제공
전씨 부부가 1988년부터 약 2년간 머물렀던 백담사 화엄실

5월 단체가 전국 곳곳의 전두환 전 대통령 행적 지우기에 나섰다.

16일 5·18기념재단에 따르면 전남 장성 상무대 내 전두환 범종과 강원도 인제군 백담사 화엄실 등 전국적으로 전씨의 행적을 기념하는 시설물에 대해 철거를 요청했다.

장성 상무대 내 전두환 범종은 이미 국방부와 처리 여부 등을 논의하고 있다.

재단 측은 강원 인제군 백담사와 인천 흥륜사에 8월 전씨 잔재 철거 요청 공문을 보냈다.

전씨 부부가 1988년부터 약 2년간 머물렀던 화엄실에 ‘제12대 대통령이 머물렀던 곳입니다’라는 간판을 걸어 두고 의류와 침구류, 거울, 목욕용품, 촛대, 화장대, 세숫대야 등을 보관 및 전시했던 백담사는 최근 이를 모두 치웠다.

흥륜사 정토원은 사찰이 운영하는 봉안 시설로 전씨가 직접 쓴 현판이 입구에 내걸려 있다. 흥륜사는 아직까지 철거 여부에 대한 답변이 없다.

재단은 옛 대통령 별장인 충북 청남대, 경기 포천시 호국로 기념비, 국립현충원 현판 등도 철거 대상으로 보고 철거를 요청할 방침이다.

5·18기념재단 제공
청남대 전두환 동상

청남대에는 전두환 대통령길과 동상, 비석, 기념관, 골프장 등이 남아있다.

전씨 동상 인근 비석에는 ‘위민위향’ 글귀와 ‘국민을 위하고 고향을 위한다’는 설명이 적혀 있다.

청남대 내 오각정과 골프장, 낚시터 등지의 안내판에는 전씨가 휴식을 취하거나 운동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걸려 있다.

재단 관계자는 “80년 당시 광주 시민을 학살한 전두환을 기념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전두환 잔재 청산을 위해 전수조사와 협조 요청 공문을 보내는 등의 작업을 계속 이어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앞서 전씨는 1988년 퇴임한 해 5공 청문회에서 광주 민주화운동 유혈진압과 권력 비리에 대한 책임을 물어 처벌해야 한다는 거센 요구를 받았다.

이후 전씨는 12·12사태와 5·18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한 책임을 지고 대국민 사과를 한 뒤 아내 이순자 여사와 함께 백담사로 은거, 2년1개월 후인 1990년 12월에 하산했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