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2월 16일 16시 32분 KST

노영민 비서실장 "청와대 고위직, 집 1채 제외한 나머지 처분 권고"

부동산 안정 정책에 동참을 요구했다.

뉴스1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공직자들에게 부동산 안정 정책에 동참을 요청했다.

12월 16일,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노 실장이 오늘 대통령 비서실과 안보실의 비서관급 이상 고위공직자들이 정부의 부동산 가격 안정 정책에 적극적으로 동참할 것을 요청했다”며 수도권 내 2채 이상 집을 보유한 공직자들은 불가피한 사유가 없다면 이른 시일 안에 1채를 제외한 나머지를 처분하라”고 권고했다고 밝혔다.

노 실장의 권고는 이날 발표된 정부의 부동산 가격 안정 정책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지난 12월 11일에는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이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대통령 비서실 소속 고위공직자들 65명의 아파트·오피스텔 재산 평균은 8억2000만원(2017년 1월)에서 11억4000만원(2019년 11월)으로 상승했다”며 ”청와대가 부동산 가격 안정에 대한 의지가 있는지조차 의심스럽다”고 비판한 바 있다.